여백
HOME 전국 울산
현대중공업, 지역사회에 사랑의 '설 선물'동구청에 온누리상품권 4250만원 기탁…경로당 ·등 63곳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01.20 17:39
  • 댓글 0

자매부대 육군 53사단 5곳에 1천만원 위문금

현대중공업이 20일 울산 동구청에서 '설 명절 위문품 전달식'을 갖고, 불우이웃들의 따뜻한 명절나기를 도울 425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정천석 동구청장, 조용수 현대중공업 전무, 박은덕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울산=포커스데일리) 현대중공업이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지역 소외계층에 위문품을 전달하며 26년째 사랑 나눔을 이어갔다.

현대중공업은 20일 울산 동구청에서 조용수 현대중공업 전무(총무·문화부문장)와 정천석 동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설 명절 위문품 전달식'을 갖고,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4천25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동구청에 기탁했다.

이날 기탁한 온누리상품권은 지역 내 소외계층 850세대에 전달돼 따뜻한 명절나기를 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 직원들은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울산 사회복지시설 31곳과 동구 지역 경로당 32곳을 직접 찾아 과일과 떡, 생활용품 등 1500만원 상당의 위문품도 전달할 계획이다.

또 현대중공업은 20일과 21일 자매결연 부대인 육군 제 53사단과 127연대 등 예하부대 4곳을 방문해 총 1천만원의 위문금을 전달하며, 국군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5년부터 26년간 매년 설과 추석 등 명절을 앞두고 지역 소외계층에 각종 위문품을 전달해왔다. 2011년부터는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를 돕기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도 21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백미 지원금 3500만원을 기탁하고, 22일(수)에는 방어동 주민센터를 직접 찾아 떡, 과일 생필품 등 200만원 상당의 명절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들이 명절만큼은 따뜻하게 보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위문품을 마련했다"며, "온정의 손길이 더욱 멀리, 그리고 깊이 닿을 수 있도록 항상 주변 이웃들을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