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암 환아 등 27명 '완치메달''소아암·백혈병·희귀질환 완치잔치'서
'음악영재' 백혈병 환아엔 장학금 기부도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1.15 14:49
  • 댓글 0
<사진=화순전남대병원>

(화순=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 화순전남대학교 병원은 최근 병원내 대강당에서 '제19회 소아암·백혈병·희귀질환 완치잔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신명근 원장직무대행,국훈 전 전남대어린이병원장(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백희조 소아청소년과장 등 의료진들은 이날 27명의 환아들에게 일일이 완치메달을 걸어주었다.

최원식 화순교육지원청 교육장, 최영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광주전남지회장, 김정주 (사)사랑을 맺는 해피트리 이사 등도 참석, 완치 환아와 가족들에게 축하인사를 전했다.

이날 '다이아몬드 블랙판 빈혈'이라는 선천성 희귀질환을 치료받고 완치메달을 받은 전○○양(13)은 "정성스럽게 보살펴주고 완치희망을 준 의료진과 부모님께 감사드린다"며 "원내의 '여미사랑병원학교'에서 수업도 계속 받을 수 있어 더욱 좋았다"고 완치사례담을 발표했다.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으로 입원중인 음악영재 양○○군(13)의 아버지는 치료 사례담을 들려줘 감동을 더했다. 양○○군은 초등학교 재학중 국내의 각종 피아노 경연대회에서 20여회의 입상성적을 낸 바 있다. '사랑을 맺는 해피트리'는 양○○군에게 장학금을 전달하며, 쾌유를 기원하기도 했다.

풍선아트·마술 공연 등에 이어 완치 환아인 류○○군(5)의 태권도시범, 정○○양(5)의 댄스 등 흥겨운 무대가 이어져 웃음꽃을 피웠다. 화순교육지원청에서 주최했던 환아들의 백일장 시상과 행운권 추첨도 있었다.

신명근 원장직무대행은 "매년 새해초 소아암 환아들의 완치잔치를 열어 축하와 함께 새로운 희망을 전하고 있다"며 "투병중인 암환자들의 행복한 치유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화순전남대병원은 2004년 개원 이후 소아암·백혈병·희귀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900여명의 환아들을 치료해왔다. 그 중 완치자가 6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소아암 환경보건센터·호남권 희귀질환센터를 운영하며 치료연구에도 힘쓰고 있다.

병원내 '여미사랑 병원학교'도 운영중이다. 입원치료로 장기간 수업받지 못하는 환아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각종 치유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여미'는 화순의 옛 지명이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순전남대학교 병원#희귀질환#완치잔치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