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설 선물, 전주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으로전주시, 15~17일 설맞이 사회적경제기업 생산품 이동 판촉행사 진행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1.15 11:52
  • 댓글 0
<사진=전주시>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설 명절을 앞두고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수익금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사회적경제기업 생산품을 홍보하는 이동장터가 운영된다.

전주시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전주시청과 완산구청, 국민연금공단에서 사회적경제기업 생산품 이동장터를 연다.

이번 이동장터는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전주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생산품 판매를 촉진시키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첫날 전주시청 로비를 시작으로 16일 완산구청, 17일 국민연금공단 로비에서 각각 진행된다.

행사에 참여한 13개 사회적경제기업들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김부각 선물세트, 한과, 과일, 전주산채 비빔밥, 수공예품 등 30여종의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을 전시·판매한다.

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시민들과 함께 ‘같이의 가치’의 의미를 되새기고, 함께하는 나눔의 경제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인 국민연금공단에서 4번째로 열리는 이번 사회적경제기업 생산품 장터를 통해 수도권에 연고가 많은 국민연금공단 직원들에게 우리 지역 생산품을 홍보하고, 사회적경제기업 공공구매를 위한 제품 홍보도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사회적경제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 또는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지역사회에 공헌함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자활기업, 협동조합 등을 아우르는 말이다.

현재 전주시 사회적경제기업은 사회적기업 93곳, 마을기업 7곳, 자활기업 15곳, 협동조합 383곳 등 은 498개소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시는 사회적경제 육성을 위해 지난해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우선구매로 약 126억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기업들이 더 좋은 제품과 서비스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견실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선물#전주#사회적경제기업#완산구청#국민연금공단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