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형 복지시책 "시동"... 시 예산 29%인 1조1312억원 편성출산ㆍ보육 정책 및 저소득ㆍ취약계층 등 사회 안전망 투입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0.01.15 10:45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형 복지시책'이 추진된다.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출산·보육 정책 및 저소득·취약계층 사회 안전망 강화 등이 핵심이다.

15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는 울산형 복지시책 예산으로 1조1312억원을 편성했다. 지난해 대비 11.3% 증액한 복지예산은 시 전체 예산의 29.3%에 달할 만큼 시가 큰 비중을 뒀다.

시는 우선적으로 시장공약인 출산 친화 분위기 확산에 집중한다.

첫째 자녀부터 출산 지원금을 지원하고, 다자녀 가정 우대 정책으로 3자녀 이상 출산 가정에 대한 상하수도 요금 감면을 연장 한다.

4자녀 이상 가정에는 연 1회 다둥이 행복 렌트카를 지원한다.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3~5세 아동의 차액 보육료를 첫째아는 50%, 둘째아 이상은 전액 지원한다.

돌봄센터 5개소를 신규 설치하고, 국공립 어린이집도 15개소 확충해 맞벌이 부부의 보육 부담을 줄여준다.

기저귀 및 조제분유 지원 대상을 중위소득 80% 이하 장애인․다자녀(둘째 이상) 가정으로 확대하고,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 지원 대상도 중위소득 100% 이하 가정에서 120% 이하 가정으로 확대한다.

난임 부부 시술비 지원사업도 중위소득 180% 이하 난임진단서 제출자에게 회당 최고 110만 원까지 지원한다.

돌봄 체계 강화도 나선다.

결식우려 아동에게 지원하는 급식 단가를 1식 4500원에서 5500원으로 인상하고, 울주군에 건립 중인 아동자립지원시설의 4월 중 조기 개소, 광역자활센터 개소(2월), 자활일자리사업 확충(1000명) 등에 주력한다.

만 25~64세까지의 생계급여 수급자에게 30% 근로소득 공제 적용하고, 일하는 차상위 계층 청년(만 15~39세)의 목돈 마련 지원을 위해 청년저축계좌를 새로 도입한다. 저소득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월 20만 원의 생활지원수당을 지원한다.

행복한 노후 만들기에도 집중한다.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 원 지급 대상을 소득하위 20%에서 소득하위 40%로 확대해 어르신 노후생활을 보장한다.

내일설계지원센터와 구·군 시니어클럽 운영을 통해 노인일자리 사업도 올해 1500명 더 늘린다.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장애인 일자리 사업과 사회활동 참여 지원도 확대한다. 장애인 연금 지급과 장애인 일자리도 530여명에게 제공한다.

발달 장애인 지원시설 운영으로 발달 장애인의 자립과 사회 적응 능력을 지원한다. 주간활동서비스 시간도 1일 5.5시간에서 8시간으로 늘린다.

여성 권익 증진을 위해 가족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여성보호시설과 상담소 운영으로 여성 권익 구제에 힘쓴다. 여성 일자리사업도 확대한다.

복지 기반 확충과 관련, 북구 육아종합지원센터(4월), 아동자립지원시설(4월), 장애인 구강진료센터(10월)를 개소하고, 공공산후조리원(12월 준공), 공립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2020~2022), 가족센터(2020~2022), 청소년문화회관(2020~2022) 건립을 추진한다.

이밖에 시립노인병원 기능 보강,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광역치매센터 운영 등 공공의료 서비스 지원 확대에도 나선다.

이형우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시민들이 함께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복지도시 울산'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