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 문 대통령 "타협·소통정치 복원시급"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1.14 15:59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 수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거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금 국회는 오히려 막무가내로 싸우기만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국민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역기능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 직후 환담에서 "우리 정치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심하고, 또 국민이 볼 때 참으로 실망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가 국민을 통합·단결시키는 구심 역할을 해야 하고, 그러려면 국회가 서로 다투면서도 대화·타협하는 정치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총리께서 6선 국회의원이시고 국회의장을 하셨기에 국회·야당과 대화·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타협하는 정치를 이루는 데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후보자로 지명할 때 저도 총리도 고심을 많이 했다. 국회의장을 역임하셨기에 3권분립 침해·무시라는 정치적 공격을 예상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 수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그럼에도 모시게 된 것은 지금 우리 정치 상황에서 총리만한 적임자가 없고 제가 총리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3권분립 논란보다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도 협치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제게 부족한 부분이기도 해서 총리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는 국회에서 백봉신사상을 최다 수상했고 그런 만큼 아주 온화하고 신사다운, 여야 모두로부터 인정받는 분"이라며 "통합의 정치, 협치 그 부분을 꼭 좀 이끌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실물경제 출신에 산업부 장관도 역임하셨기에 경제 식견과 경륜도 아주 높다"며 "경제인과 더 많이 소통하면서 측면에서 많이 지원하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달라"고 밝혔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