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나경원 아들 의혹 '스트레이트' 예정대로 13일 방송"고교생 포스터? 천재인가?"…IEEE 측 "나경원 아들 조사 착수"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1.13 21:06
  • 댓글 0
/MBC 스트레이트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아들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취재해 13일 방송할 예정인 MBC '스트레이트' 보도와 관련해 나 의원 측이 방송을 금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기각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21부는 "공적 지위에 있는 인물의 도덕성과 청렴성에 관한 사항은 공공적·사회적 의미가 매우 큰 만큼 이에 관한 의혹 보도를 제한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기각사유를 밝혔다.

한편 '스트레이트'는 2020년 첫 방송인 오늘, 지난해 11월 18일 방송한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2탄을 방송한다. 

제작진이 미국 현지 취재를 통해 의혹의 실체를 추적한 끝에, 지난 방송에서 제기한 나 의원 아들의 학술 포스터 표절 및 저자 자격 등의 의혹을 집중 보도한다.

문제의 포스터 두 편이 발표된 '국제전기전자기술인협회'(IEEE) 측은 표절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할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포스터 제출 당시 고등학생이던 나 의원의 아들이 '서울대 대학원' 소속인 것처럼 표기된 경위도 파악할 전망이다. 

포스터를 살펴본 IEEE의 지적재산권 담당자는 "그(나 의원 아들)가 천재인가?"라고 되물으며 "(소속 표기에도) 장난을 친 것"이라고 말했다.

IEEE는 포스터 두 편과 표절 대상이 의심되는 논문 등 관련 자료를 모두 확보하고, 어떤 방식으로 조사를 벌일지 검토 중이다.

나 의원은 당초 아들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예일대 학장이 아들을 불러 ‘아무 문제없으니 공부 열심히 하라’고 격려했다"며 반박한 바 있다.

하지만 나 의원 아들의 소속 학과장이 찾아가 보라고 취재진에게 추천한 예일대 학장은 수차례의 인터뷰 요청과 이 메일 질의에 침묵으로 일관하며, 답을 피하는 데 급급해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나경원 의원 아들은 다른 '스펙 의혹'에도 휩싸여 있다. 2011년과 2012년 나 의원이 회장으로 있던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서 국제청소년지도자회의에 한국대표로 참가한 경위도 석연치 않다. 

이 회의에는 나 의원의 딸과 여동생, 심지어 조카까지 일가족이 총출동했다. 또 아들 김 씨는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자원봉사에도 참여했다. 

이 때 나 의원은 홍보대사를 맡고 있었다. 모두 대학 진학을 앞두고 훌륭한 '스펙'이 될 수 있는 행사에 '엄마 찬스'를 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의혹을 풀어줄 당시 관련 자료들은 찾기조차 어렵다는 게 관계자들의 반응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프로그램의 새로운 MC로 발탁된 조승원·엄지인 기자가 시청자들께 첫 선을 보인다. 

두 기자가 새로운 MC로 함께하는 MBC '스트레이트'는 오늘 저녁 8시 55분 방송된다.

나경원 의원/자유한국당

한편 시민단체들은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지난해 12월 25일 또 다시 검찰에 고발했다. 이번이 벌써 여덟 번째다.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와 민생경제연구소는 나 의원과 같은 당 황교안 대표를 상대로 '범국민 공동고발'을 진행, 온라인으로 시민 1만996명의 서명을 받아 24일 8차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나 의원 자녀와 관련해 수없이 부당한 특혜와 불법·비리 의혹이 제기돼있다"며 "나 의원을 형법상 직권남용·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법원에서도 나 의원 딸 관련 입시·성적비리 문제를 지적했다"며 나 의원 딸의 대학 부정입학 의혹을 보도한 뉴스타파에 대해 지난 19일 서울고법이 '의혹을 제기한 것은 객관적 사실과 부합하고 정당한 이유가 있다'고 한 판결을 소개했다.

시민단체는 지난 9월부터 나 의원을 검찰에 총 7차례 고발했다. 고발장엔 자녀 입시·성적 비리를 비롯해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및 부당특혜 △홍신학원 사학비리 의혹이 포함됐다.

이들 단체는 황 대표에 대해서는 세월호참사 구조 직무유기와 구조 실패에 따른 수사방해, '국정농단 사건' 특검연장 방해 의혹을 제기했다.

시민단체는 "수많은 국민들의 분노의 대상인 나경원·황교안 등의 각종 비리 혐의들에 대해 검찰은 전혀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대대적인 강제수사, 압수수색 및 구속 엄벌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