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경기도 3기 신도시 '교통이 편리한 복합 자족도시' 비전임대주택 확대·분양가 공개·후분양제 시범 시행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0.01.10 09:11
  • 댓글 0
경기도3기신도시 위치도

(경기 =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경기도가 3기 신도시의 개발 방향으로 '교통이 편리한 복합 자족도시'를 제시했다. '신도시에 신산업을 육성한다'는 전략을 바탕으로 직장과 주거공간이 가까운 직주(職住)근접형 도시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지난 8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경기도형 3기 신도시 및 대규모 택지개발사업 추진 방향'을 공개하고 이를 구체화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우선 미래 주택유형 도입, 공공중심 기업생태계 조성, 장기 공공임대주택 확대 및 역세권 중심 배치, 철도를 포함한 교통대책 최적화, 스마트 모빌리티 교통수단 활성화, 미세먼지를 줄이는 친환경 충전 인프라 조성, 지역 내 재투자를 통한 생활SOC 공급 등을 중점 과제로 제시했다.

또 도는 임대주택 확대, 분양가 공개, 후분양제 시범 시행 등 민선 7기 핵심 과제도 신도시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지자체의 사업 참여 지분을 높이는 한편, 사업지 해당 시군 지자체의 사업추진 태스크포스(TF) 참여도 확대한다.

도는 정부 주도 택지개발사업에 지자체 참여율을 높이고자 지난 1년 3개월간 협의를 벌여 하남 교산·과천 과천지구의 사업비 기준 지분 참여율을 각각 35%와 45%로 확정됐다. 이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 지분 참여율만 조율된 것으로, 해당 지구 지자체와 지분 참여율은 협의중이다.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은 "자연과 기존 시가지, 세대와 계층 간에 공유하는 신도시가 되도록 중앙정부와 시군 지자체, 시행자가 협력해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공동 시행자 간 역할을 구체화하고 시군 지자체 지방공사의 사업 참여 방안도 재무 여건을 참작해 순차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 주택공급 정책에 따라 도내에서는 2028년까지 모두 23곳에 24만호를 건설하는 신규 택지개발사업이 추진 중이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