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 본회의 상정 연기한국당에 "민생법안 풀어라" 요청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1.06 16:28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6일 국회의장 주재로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 민생관령 법안 등에 대한 국회 본회의 상정이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당초 6일 본회의를 열어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상정하려 했지만 오후 들어 개최가 불투명해진 분위기다.

더불어민장은 검경수사권 조정을 위한 패스트트랙 법안이 상정될 예정이었던 이날 본회의를 오는 9일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검찰개혁 법안인 형사소송법·검찰청법 개정안 2건과 민생법안 180여건에 대한 자유한국당과의 합의처리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오는 7∼8일 열리는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도 감안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회동에서 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했으나 본회의 개의 여부는 결론내지 못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소집에 응하지 않고 불참했다.

참석자들은 오후 예정된 한국당 의원총회 결과를 지켜본 후 3당 원내대표가 다시 모인 자리에서 의사일정을 최종 확정하기로 했다.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의총 결과를 보고 3당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다시 의사일정을 잡기로 했다"고 전했다.

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우리는 한국당에 민생법안을 풀어달라고 요청했다"며 "연금법안 및 법사위에 계류된 급한 법안들을 처리하자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4+1' 협의체에 속한 야당들을 상대로 본회의 연기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유치원3법과 민생법안 등의 합의처리에 나설 가능성을 지켜본 후 의총을 거쳐 본회의 개의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