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경제자유구역' 내년 상반기 공식 지정 전망강길부 의원, 산업부 경제자유구역위 회의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12.27 16:57
  • 댓글 0
강길부 의원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경제자유구역이 내년 상반기 중 공식 지정될 전망이다.

강길부 국회의원(울산 울주)은 27일 울산 경제자유구역 추진을 관철시켰다고 밝혔다.

산업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울산과 광주, 황해 등 총 3개 지역, 8개 단위지구를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보지역으로 선정했고, 내년 상반기 중 공식 지정할 예정이다.

울산 경제자유구역은 수소산업 거점지구, 일렉드로겐 오토밸리, 연구개발 비즈니스 밸리 등 3개 지구가 선정되었으며, 국내기업투자 5조3084억원, 외국인 투자 유치 2억불, 지역 일자리 창출 7만6천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울주군의 경우 KTX울산역 역세권과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연계되는 R&D 연구개발 비즈니스밸리가 포함됐다.

특히, 지난 9월 울산시가 발표한 약 8364억원이 투입되는 KTX울산역 배후지역 복합특화단지 조성(울주군 삼남면 신화리 일원, 46만평), 약 3125억원이 투입되는 KTX울산역 복합환승센터 조성 등의 KTX울산역 역세권 개발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과정에서 강 의원은 국회 산업위 업무보고, 국정감사 등을 통해 당위성을 피력했다.

또 장・차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 등 정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울산 지정의 필요성을 전달해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관철시켰다.

강 의원은 "울산이 기존 산업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계기로 모처럼 울산경제가 활력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부처・기관, 울산시 등과 지속적인 협조체계를 구축 해 성공적인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길부 의원은 "UNIST와 KTX울산역이 연계되는 R&D 비즈니스 밸리는 기업인과 연구인력들을 위한 정주여건 조성을 통해 더욱 활발한 연구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우리나라 경제자유구역은 인천, 광양만권, 부산진해, 대구경북, 황해, 동해안권, 충북 등 7개 구역 91개지구(총면적 281㎢)가 운영되고 있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규제완화, 조세감면, 행정지원 뿐만 아니라 외국인 주거단지, 외국의 의료 및 교육기관 설립이 가능해진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