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유시민 "검찰 노무현재단 계좌추적"…민주당 "진실규명 촉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25 06:50
  • 댓글 0
검찰이 재단의 은행 계좌를 들여다본 것을 확인했다며 불법 사찰 의혹을 제기한 유시민 이사장/현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들려다 본 정황이 있다고 밝힌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2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 재단의 계좌를 추적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자신의 계좌도 들여다봤는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재단을 어떻게 하려고 계좌를 들여다본 게 아니라 알릴레오 때문에 내 뒷조사를 한 게 아닌가 싶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와관련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부당한 사찰과 뒷조사로 수사권을 남용하고, 정치보복을 도모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방송내용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마음에 들지 않는 개인에 대한 보복을 위해 검찰권을 남용하다 못해 악용한 것이며, 검찰이 인권을 보호하는 수사기관이 아니라, 사찰과 뒷조사가 횡행하는 흥신소로 전락했음을 보여주는 엄중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도 없는 노무현 재단의 계좌를 추적하고, 자금흐름을 들여다보면서도 그 사실을 숨기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는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통한 뒷조사로 먼지라도 나오면 개인의 삶과 인격을 파괴하겠다는 사적복수를 의도하는 것이라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유 이사장의 개인계좌와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추적했는지, 그것이 사실이라면 구체적 이유가 무엇인지, 합리적 이유와 근거 없이 저지른 일이라면 왜 뒷조사와 사찰로 개인과 단체의 자금흐름을 몰래 들여다 본 것인지 명확히 답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유시민 이사장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비판적 시각에서 의견을 밝혀왔다."면서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등은 유시민 이사장을 명예훼손,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고발했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과 서부지검에 배당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통한 뒷조사로 먼지라도 나오면 개인의 삶과 인격을 파괴하겠다는 사적복수를 의도하는 것이라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검사가 수사권을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인가'라고 윤석열 총장과 검찰에 묻고 있다"면서 잘못이 드러날 경우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공개 질의를 하겠다"면서 "검찰이 재단 계좌를 들여다본 사실이 있는가. 있다면 사전에 알았나. 제 개인 계좌를 들여다봤는가"라고 물었다.

또 "재단이든 개인 계좌든 들여다봤다면 어떤 혐의로 계좌 추적 영장을 발부받았는지 내용을 공개해달라"고 요구했다.

유 이사장은 "만약 합당한 이유 없이 했다면 검찰을 비판하는 개인의 약점을 캐기 위해 뒷조사와 불법적인 민간인 사찰을 한 것 아닌가"라고 공개적으로 질문했다.

이에 대해 방송 직후 서울중앙지검은 "검찰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면서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해명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