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한국당 "문희상 고발" vs 민주당 "민망한 수준의 처세"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24 17:20
  • 댓글 0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을 상정한 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국회에서 필리버스터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직권남용과 권리행사 방해로 형사고발하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나아가 문 의장을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과 사퇴촉구 결의안까지 제출하겠다고 나섰다.

지난 23일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의장 및 의원들의 본회의장 출입을 막고 이후 본회의 과정에서 의장석에 난입하는 등 의사진행을 강하게 저지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소속의원 전원이 가세해 벌인 폭력사태에 대한 반성도 없이, 되려 적반하장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24일 "제1야당 원내대표가 자처해 입법부 수장인 문 의장을 '좌파의 충견'이라는 둥 차마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수준의 처세가 가관”이라면서 “국민 앞에 부끄럽기 그지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회의사는 팽개치고 삭발, 단식에 상습적인 장외집회로 생떼쓰고, 일하는 국회의 '개혁'을 위한 노력까지 발목잡고 몽니를 부리더니 이제는 적반하장 고발까지, 참으로 한심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당은 민심을 배반하고 입법기능을 마비시킨 장본인이라면서 국회의장이 나서 마련한 대화의 기회를 발로 걷어차고 입법부의 수장까지 고발하고 모욕주기에 나선 한국당은, 이제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국회의 권위와 존엄마저 상실한 한국당은 경거망동을 중단하고 국회의장에 대한 고발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심판이 목전에 있다. 성난 민심을 등진 정당을 구제할 수 있는 선거제도는 이 세상에 없다. 국민을 등지고 있는한, 한국당이 선거에 승리할 묘수는 어디에도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