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둥지…4년 8000만 달러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9.12.23 17:09
  • 댓글 0
사진은 23일 류현진의 토론토 계약을 알린 MLB 인스타그램./MLB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둥지를 튼다. 4년 8000만달러(약 929억4000만원)에 입단 합의했다.

미국 MLB닷컴은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구단은 아직 확정 발표를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를 인용해 23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류현진이 토론토로 향한다. 4년 8000만달러의 조건이라고 썼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 코퍼레이션도 "류현진이 토론토와 긴밀히 협상한 건 맞다. 토론토행이 유력하다"고 확인했다.

이로써 LA 다저스로부터터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남은 투수 중 최대어로 꼽힌 류현진은 정황상 토론토와 협상을 사실상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다저스와 6년 3600만달러에 사인하고 메이저 무대로 진출한 이후 2018년 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얻고 다저스가 제시한 퀄리파잉오퍼를 받아들여 1년 1790만달러에 계약했다.

2019년 류현진은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하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에 올랐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로 몸값을 한층 올렸다.

메이저리그 복수 구단이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류현진은 토론토와 계약을 마치면 연평균 2000만달러의 고액 연봉자가 된다.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그 FA 최대 규모 계약은 추신수도 2013년 12월 22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한 7년 1억3000만달러다.

한국인 투수 FA 최대 규모 계약은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가 2001년 텍사스와 맺은 5년 6천500만달러다.

류현진과 토론토의 계약이 공식화하면 '한국인 투수 FA 최대 규모 계약'이라는 기록이 달성되는 셈이다.

아울러 류현진은 연평균 2000만달러로, 1857만달러의 추신수를 넘어 '한국인 FA 연평균 최고액' 이라는 역대급 기록도 세우게 된다.

한편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해 있다. 홈구장은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다.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등 전통의 강호와 같은 지구에 속한 토론토는 1992년과 1993년, 두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고, 지구 1위는 6번 달성했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