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선거중립내각' 주장에 민주당 "폭력집회 은폐 둔갑술"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19 17:45
  • 댓글 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인근에서 열린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내년 총선과 관련, "선거 중립 내각을 구성해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한 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한국당 농성장인 국회 로텐더홀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2017년 대선 당시 '드루킹' 여론조작 의혹과 작년 울산시장 선거부정 의혹을 거론, "과거가 현재의 거울이라면 내년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이 과연 무엇을 할지 불 보듯 뻔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물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의 선거중립내각 주장은 폭력집회와 대화거부를 은폐하려는 둔갑술"이라면서 즉시 사과하고 선거법 협상에 임하라고 반박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심사기한 만료시점이 임박했다면서 이 같이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민의를 수렴하고 제 정파 간 대화와 협상을 벌여야 하는 금쪽같은 시간을 고스란히 날려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의의 전당을 폭력의 아수라장으로 만든 황교안 대표는 한마디 사과도 없이, '선거중립내각'이라는 요구를 내걸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폭력과 대화 거부를 은폐하려는 교묘한 둔갑술에 다름 아니다.라면서 스스로도 지금 같은 극렬대치 상황을 계속 끌고 가면 국민으로부터 철저하게 외면 받을 것이라는 두려움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회 폭력 선동을 사과하라. 그리고 대화와 협상에 임하라. 아직은 노루꼬리만큼의 시간이 남아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