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최성해 박사학위는 '가짜' 교육부 "동양대 총장 면직 요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2.19 13:01
  • 댓글 0
최성해 총장이 9월5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뒤 청사를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조국 전 장관의 딸 조씨의 표창장과 관련해 "내 명의로 표창장을 발급한 적이 없다"고 밝혀 논란이 됐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박사 학위가 가짜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19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학위가 허위인 점을 확인하고 대학 측에 최 총장을 면직하라고 요구했다.

그간 포커스데일리 등이 끊임없이 지적해왔던 최 총장의 허위 학력 등이 교육부에 의해 확인된 셈이어서 주목된다.

교육부는 이른바 '조국 사태' 사태 당시 불거졌던 최 총장의 허위학력 의혹을 조사해 이날 발표했다. 

최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에게 동양대 표창장을 준 적 없다고 밝혀 '조국 딸 표창장 위조 의혹'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검찰이 정경심 교수를 9월6일 기소할 당시 최성해 총장의 진술만을 근거로 별다른 증거 없이 기소한 게 아니냐는 논란도 일었다. 

이는 현재 진행 중인 정 교수의 사문서 위조 혐의 재판에서도 공소장 변경을 둘러싸고 재판부가 검찰의 수사를 지적했고 결국 검찰이 추가 기소로 맞서며 한 사전 두 재판이라는 황당한 결과를 낳고 있다. 

교육부 조사결과 최 총장의 단국대 학부 수료, 템플대(Temple) MBA과정 수료, 워싱턴침례대 박사학위는 허위로 밝혀졌다. 

다만 워싱턴 침례대 학사와 석사 학위는 진짜 학위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해당 대학에 사실 조회를 요청하고 해외학위 조회서비스 등으로 진위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최 총장은 허위 학위를 총장이 되는데 활용했다. 최 총장은 교육부에 총장 임면보고, 임원 취임 승인요청, 대교협 임원 취임 승인요청 자료를 제출하며 이력서에 '단국대 학부 수료, 템플대 MBA과정 수료, 워싱턴침례대 교육학 박사'라고 기재했다.

또한 이 대학의 표창장에 '교육학 박사 최성해'로 허위 학위를 기재해 발급했다. 지난 2017년 12월 22일 이사회에서 총장 연임을 의결하면서 이런 허위학력을 활용해 총장으로 다시 임명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총장 선임 과정에서도 문제가 드러났다. 최 총장은 1998년 1월 이사로 재직 당시 자신의 총장 선임에 관한 사항에 의결권을 행사하는 이른바 '셀프 투표'를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는 사립학교법을 위반하는 행위다.

최 총장은 또 2010년 10월 16일 최 총장 부친이 이사장으로 취임했지만 이사 정수 3분의2 찬성 및 관할청 승인 없이 총장직을 그대로 수행했다. 

사립학교법은 학교법인의 이사장과 배우자, 직계존속 및 직계비속과 그 배우자의 관계에 있는 자가 당해 학교법인이 설치․경영하는 학교의 장에 임명되기 위해서는 이사정수의 3분의2 찬성과 관할청 승인을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교육부는 동양대에 이번 조사결과를 통보하고 30일의 재심의 신청기간 등을 거쳐 처분을 확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사립학교법에 규정된 '거짓 또는 부정한 방법'으로 임명된 최 총장에 대해 면직을 요구하고 특수관계인 총장 임명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최 총장 등 2명의 이사에 대한 임원취임 승인 취소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동양대는 지난 10월 17일 학교법인 현암학원이 이사회를 열어 지난 8월30일 일신상의 이유를 들어 이사직을 사임한 최 총장의 법인 이사직 사임 건을 의결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따라 최성해 총장은 동양대 학교법인 이사직에서 물러난 상태였지만 동양대 총장직은 계속 유지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