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 탈락후 차관급으로 '부활'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19 12:36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정책기획위원장에 조대엽 고려대 노동대학원장을 임명했다. /청와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문재인 정부 첫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됐다 낙마한 조대엽 고려대 노동대학원 원장이 차관급인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으로 부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정해구 위원장 후임에 조 원장을 임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고 대변인은 "조 위원장은 노동복지·사회운동·공공성 분야 연구에 매진해 온 한국의 대표적인 정치사회학자"라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안동고와 고려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박사학위를 받았다.

고려대 한국사회연구소 운영위원을 거쳐 한국비교사회학회 회장과 한국사회학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부소장을 지내며 문 대통령의 정책 구상을 뒷받침했고, 현재는 국민경제자문회의 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런 정책 전문성에도 불구하고 각종 의혹이 제기돼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서 낙마한 이력이 논란이 되고 있다.

조 위원장은 2017년 6월 11일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됐으나 여러 의혹 속에 한 달여만인 같은 해 7월 13일에 자진해 사퇴했다.

조 위원장은 청문회 준비 당시 2007년 12월 고려대 교수 재직 시절 음주운전으로 면허취소 처분을 받은 경력에 대해 '출교된 학생들을 위로하려고 술을 마신 것'이라고 해명한바 있다.

하지만 해당 학생들은 '술을 마신 적 없다'고 밝혀 허위 해명 논란이 일었다.

아울러 한국여론방송 등의 사외이사를 겸직하면서 영리활동을 했다는 의혹과 함께 직계존속 재산신고 누락 의혹, 모친을 부양하지 않았는데도 소득 공제를 받은 의혹, 논문표절 의혹 등을 제기되기도 했다.

조 위원장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음주운전 전과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죄했으나 사외이사 겸직을 통한 영리 활동 의혹 등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차관급에 임명된 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장관 직위와 달리 정책기획위원 및 위원장은 비상설 직위인 만큼 전문성과 역량 위주로 검증한다"고 밝혔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