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한-스웨덴 정상회담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12.19 11:25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청와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양국의 교역 규모가 지난해 29억 달러를 달성한 점을 높이 평가하며 "바이오헬스·신재생에너지·미래차 등 협력이 다변화되고 있어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뢰벤 총리는 글로벌무역이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양국 간 교역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한국은 스웨덴의 아시아 국가 중 3대 교역국으로 자리매김해 있고, 앞으로의 잠재성은 더욱 크다"라고 양국 간 교류 확대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또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과 유럽에서 ICT기술이 가장 발달한 스웨덴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ICT 협력도 강화해 나갈 여지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에 뢰벤 총리는 5G, AI 등이 미래 산업을 바꿔놓을 것이라며 "머지않아 펼쳐질 6G 시대를 비롯한 미래 산업도 함께 준비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주도로 '푸른 하늘을 위한 국제 맑은 공기의 날'이 유엔에서 채택된 점을 언급하며, 스웨덴이 과거 대기오염 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한 경험을 가진 만큼 함께 협력해 나가길 희망했다.

뢰벤 총리도 한·스웨덴 양국의 녹색기후기금(GCF) 공여액 2배 증액 등 기후환경 변화를 막기 위한 양국의 노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청와대 제공

양 정상은 이어 성평등 사회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오늘 체결한 성평등협력 MOU를 통해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 뢰벤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며 "스웨덴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수십 년간 헌신해왔고, 앞으로도 스웨덴이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이어져야 한다는 점에 대해 깊이 공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