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야3당 선거법 합의안 도출…4+1협의체 최종 담판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18 12:53
  • 댓글 0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4+1 선거법 협상 타결을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여야 간 진통을 거듭하던 선거법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 중 민주당을 제외한 야 3당과 대안신당이 패스트트랙 선거법에 대한 이견을 정리해 18일 합의안을 마련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 등 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해 연동형 캡(cap) 30석 한시적 적용, 석패율제 도입 등 선거법 합의 사항을 발표했다.

이는 민주당과 정의당이 마련한 선거법 초안에 근접한 내용이다. 연동형 캡 도입에 반대 의사를 밝혀온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이 이를 받아들이기로 한 데 따른 결과다.

군소야당 간 이견까지 정리된 만큼, '4+1' 협의체는 이날 오후 원내대표급 회담을 열고 합의안 최종 확정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