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비건 방한 16일 문재인 대통령 예방 한반도 평화 분수령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12.15 20:01
  • 댓글 0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종책 특별 대표/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서정석 기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을 방문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5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은 채 떠났다.

비건 대표는 워싱턴DC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 직전 공항 출국장에서 NHK와 만나 북한이 전날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는 등 연말을 시한으로 정해놓고 미국을 압박하는 것에 대해 "미국의 방침은 변한 것이 없다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며 북한 비핵화 요구는 계속될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 방문 중 판문점에서 북측과 접촉할 거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지금은 할 말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비건 대표는 2박 3일 동안 서울에 머물면서 북한과 접촉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돼 한반도 비핵화 등 북미 정성 회담 여부에 댜한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비건 특별대표의 이번 방한은 지난 8월 말 이후 4개월 만이다그의 이번 방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이 제시한 북미 협상 연말 시한이 2주 정도 남은 시점이어서 더욱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비건 대표는 16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할 계획이다.

비건의 방문을 앞둔 지난 13일 북한은 지난 7일에 이어 엿새 만에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14일 담화를 통해 "2019년 12월 13일 22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되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최근에 우리가 연이어 이룩하고 있는 국방과학연구성과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는데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과 외교 전문가들은 6일 발사한 단순한 인공위성용 발사체(SLV)보다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엔진 개발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번 엔진 실험의 배경을 두고 비건의 방한 직전에 이뤄진 것을 두고 북한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북한이 미국의 태도 변화에 대한 더 이상의 기대를 접은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방한 하루 전날 두 번째 중대시험을 강행하고 ''을 직접 언급했다는 점에서 북한이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