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시민안전종합보험 시행대전시민이면 누구나 신청 없이 자동가입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12.06 10:01
  • 댓글 0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시민이면 누구나 신청 없이 자동가입 되는 시민안전종합보험이 오는 9일부터 시행된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민안전종합보험이란, 시가 직접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해 각종 자연재해, 재난, 사고로 후유장해를 입거나 사망한 시민에게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시는 최근 한화 공장 폭발 사고, 화재 등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크고 작은 사고에 따른 시민보호와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안심 사회 구현을 위한 제도적인 지원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어 시민안전종합보험을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세부적인 보장항목은 △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상해 사망 및 상해후유장해 △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상해후유장해 △ 자연재해사망 △ 신체장애 및 재물손해에 대한 배상책임△  사고 의료비 지원 등이다.

보험가입 혜택은 시민들이 가입한 타 보험과 관계없이 중복보상이 가능하며, 사망 및 후유장해 보험금을 최대 2000만 원까지 보장한다.

특히, 특·광역시 최초로 재난 및 상해사고로 인한 사고 의료비, 장례비를 최고 1인당 200만 원까지 지원해 저소득계층 시민들의 생활안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보험금 청구는 청구사유 발생 시 관련 증빙서류(보험청구서, 주민등록등·초본, 사고증명서 등 기타 필요서류)를 첨부해 보험사에 청구하면 되고, 이를 위해 재난이나 사고 발생 시 경찰서와 소방서, 구청 등 관공서에 신고를 접수하는 것이 필요하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