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왕이, 미국 강도 높게 비판 "사드 중국 겨냥"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12.05 15:50
  • 댓글 0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방한 이틀째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5일 공개연설에서 미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한중 갈등의 중심에 있던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두고서도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서 만든 것"이라면서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왕 부장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 '우호인사' 오찬 기조연설에서 "냉전 사고방식은 진작 시대에 뒤떨어졌고 패권주의 행위는 인심을 얻을 수 없다"면서 "중국 부흥은 역사의 필연이며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온갖 방법을 써서 중국을 먹칠하고 억제하며 발전 전망을 일부러 나쁘게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그 배후에는 이데올로기 편견도, 강권정치 오만도 있지만 결국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을 직접 겨냥하지 않았으나 무역협상과 홍콩인권민주주의법안(홍콩인권법안) 제정 등을 둘러싸고 대치 중인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왕 부장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 앞서 모두 공개발언에서도 미국의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문제 삼았다.

미국의 일방주의와 패권주의가 세계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최대 요인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왕 부장은 '한국에서는 한중 관계가 사드 때문에 여전히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다'는 질문에 "사드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서 만든 것"이라면서 "미국이 만든 문제이며, 한중 관계에 영향을 줬다"고 거듭 비판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 패권주의를 묻는 말에 그는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에서 매일 관찰할 수 있다"면서 "그것이 매일 공론화되고 있다"라고도 비판했다.

왕 부장은 기조연설에서 "중국은 시종 한국이 신뢰할 수 있는 장기적인 협력 파트너"라면서 "양국 이익이 고도로 융합돼 있고 양자 무역이 지난해 300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양국은 이미 이익 공동체가 됐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중 현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한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