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추미애 "윤석열 개인적 문제 중요치 않아…'검찰개혁' 시대적 요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05 15:36
  • 댓글 0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임으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을 내정했다.

추미애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국민은 국격에 걸맞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요구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님의 제안은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앞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어떻게 호흡을 맞출 것인가'라는 질문에 추 의원은 "그런 개인적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며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당 대표를 지낸 추 내정자의 장관 입각은 격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역사적 요구와 시대 상황에 비춰볼 때 제 개인적 입장을 밝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추 의원은 '조국 사태를 거치며 공정과 정의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높은데 이를 장관으로서 어떻게 수렴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20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돼 처신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제가) 사심 없이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는다"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속 정당인 민주당 탈당과 관련해선 "제가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며 "당적이 있거나 없거나는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뜻을 밝혔다.

내정 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별도 메시지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님의 메시지는 따로 없더라도 제가 너무나 잘 안다"며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많은 저항에 부딪히기도 하고, 그 길이 매우 험난하리라는 것을 여러분도, 국민도 아실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원포인트'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 장관 내정은 지난 10월 14일 조 전 장관이 가족을 둘러싼 의혹으로 물러난 지 52일 만이다. 지난 8월 9일에 이은 118일 만의 개각이기도 하다.

당초 청와대는 국무총리에 대한 인선도 함께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차기 총리로 유력시 됐던 김진표 민주당 의원에 대해 반발이 심하자 재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