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부산항 우암부두 '해양산업클러스터'사업 첫 삽2020년까지 기반시설 조성 후 마리나 비즈센터 등 구축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12.05 11:49
  • 댓글 0
부산항만공사 전경.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는 전국 최초의 해양산업클러스터 시범사업인 '부산항 우암부두 해양산업 클러스터 기반시설공사 착공식'을 5일 오후 3시 부산 남구 우암부두 현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암부두는 1990년 개장 이후, 부산항의 컨테이너 부두로 그 역할을 해 왔으나, 부산 신항 개장으로 북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감소, 북항재개발 사업 등과 맞물려 부두의 기능이 재배치되어 2015년부터 컨테이너 부두가 아닌 일반부두로 전환하여 운영해 왔으나 현재는 유휴화된 상태이다.

2016년 '해양산업클러스터 지원 및 육성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2017년 4월 기본계획 고시, 2017년 12월 우암부두가 개발계획 및 해양산업클러스터로 지정 고시되어 부산항만공사(BPA)는 2018년 4월부터 기반시설 기본 및 실시 설계를 착수하여 2018년 7월 기존 시설물 철거공사를 완료하였고, 이번에 기반시설 본공사를 착공하게 되었다.

본 사업은 전체사업비 277억 원으로 해양수산부(25%), 부산시(25%), 부산항만공사(50%)가 부담할 예정이며, 전체 17만8679㎡ 부지에 도로, 공원, 주차장, 상하수도, 용지조성 등의 기반시설을 설치하여 핵심산업인 해양레저기기·장비제조(요·보트), 선박·해양플랜트 부분품제조업, 일반 해양 관련 제조업을 유치하여 미래해양산업의 중심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0년까지 기반시설 조성이 완료되면, 부산시는 기존에 유치한 3개의 정부지원사업인 마리나비즈센터, 지식산업센터, 수소연료선박 연구개발(R&D) 플랫폼 구축사업을 2021년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는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가 확정되면, 우암부두 내 3개의 정부지원시설을 제외한 부지는 엑스포 행사에 활용할 계획이며, 우암부두를 해양 신산업의 성장 거점으로 미래 해양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민관이 협력하는 성공적인 해양산업클러스터 모델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북항통합개발, 2030부산월드엑스포, 해양산업클러스터와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는 부산을 통째로 바꾸는 부산대개조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며, “우암부두 해양산업클러스터와 정부지원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부산항만공사(BPA) 남기찬 사장은 “유휴화된 우암부두를 항만과 시민이 상생하는 해양산업 중심지로 만들어 지역의 미래를 함께 이끌어 갈 수 있는 세계적인 해양산업클러스터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암부두#해양산업클러스터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