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위 구성, 설훈 "윤석열 만날 것"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04 15:56
  • 댓글 0
검찰이 청와대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관 등을 보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4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정치 개입과 수사권 남용 문제 해결을 위한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위 위원장에는 설훈 최고위원이 임명됐다. 특위 위원으로는 송영길·홍영표·전해철·김종민·송기헌·이종걸·이상민·박범계·백혜련 의원이 참여한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검찰의 편파 수사와 수사권 남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관련해 한국당이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을 직권남용으로 고발한 사건을 한 차례 조사도 없이 1년 넘게 묵히다 청와대 하명 수사 프레임을 씌워 민정수석실을 타깃으로 삼은 수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검찰 수사가 종착점에 와 있는 검찰개혁 법안을 좌초시키기 위한 정치개입이라는 비판을 불식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현명히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설 최고위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첫 번째 해야 할 일은 한참 전에 끝냈어야 할 패스트트랙 수사를 신속히 끝내고 기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를 질질 끈다면 국민은 검찰개혁 저지를 위한 검찰과 한국당이 유착이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고 검찰과 한국당이 동일체란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설 최고위원은 "검찰과 한국당은 '국민을 이길 수 있는 권력은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설훈 최고위원은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특위 차원에서 검찰 수사의 공정성 문제를 항의하고자 대검찰청을 방문해 윤석열 총장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윤 총장을 못 만나고 할 것이 어디 있느냐. 검찰을 방문해서 만나게 될 것"이라며 "(검찰 수사에) 편파가 있다고 생각하고 국민에게 보고하고 시정하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수사는 왜 빨리 기소하지 않았느냐고 얘기할 수밖에 없다. 별건 수사와 인권 침해 부분도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날 특위 위원으로는 송영길·홍영표·전해철·김종민·송기헌·이종걸·이상민·박범계·백혜련 의원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첫 회의는 5일 오전 7시 30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청와대 압수수색을 진행한 검찰을 향해 "법이 있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면서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또 "패스트트랙 지정 당시 한국당의 국회 폭력 사건에 대한 검찰의 늑장 수사를 비판하는 국민적 요구에 따른 대응과 대안 마련을 위한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