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김종훈 의원 "데이터 3법 처리가 능사 아냐"신뢰성 있는 개인정보 유출 방지 방안 마련이 먼저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12.03 17:36
  • 댓글 0
김종훈 의원

(울산=포커스데일리) 김종훈 의원은 이른바 데이터 3법 가운데 하나인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대해 "서둘러서 처리할 일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러한 입장을 과방위 상임위에서 밝힐 예정이었지만 오후 2시로 예정됐던 상임위가 취소됐다.

이 법 개정안은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조문을 "개인정보 보호법"으로 이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가 이렇게 하고자 하는 이유는 개인정보에 대한 규제를 일괄적으로 완화해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꾀하고자 함이다.

기업들이 개인정보를 가공하여 활용하게 함으로써 빅데이터 활용 기술 수준도 높이고 관련 산업도 발전시키자는 아이디어인 것이다.

그러나 이 데이터 3법이 관련 기업에게는 이익이 될지 모르지만 개인정보가 유출돼 정보주체의 기본권이 침해되고 금융기관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할 경우 금융공공성도 훼손될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그래서 많은 시민단체들이 이 법을 반대하고 있고 국가인권위원회도 지난 7월 "정보주체의 권리가 충분히 보호될 수 있도록 국회가 신중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여러 이해가 대립되고 있는 법을 기업들의 이익만을 고려해서 밀어붙일 일은 아닌 듯하다는 입장이다. 기업들의 이익도 중요하지만 국민들의 권익 침해 문제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김종훈 의원은 "정보유출을 막을 확실한 방도를 먼저 마련하고, 여러 이해 관계자들의 이해를 충분히 조종한 다음 법안 개정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