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 유치원생 50여명과 함께 수목 4천여주 식재수목식재로 차음효과·미세먼지저감·녹색심터 제공 등으로 지역주민들의 만족도 향상 기대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12.03 16:14
  • 댓글 0
<사진=전주시>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주민들의 손길로 전주를 미세먼지와 열섬현상으로부터 자유로운 도시로 만드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프로젝트의 완성도가 높아지고 있다.

전주시는 3일 완산구 이바디공원에서 효자4동 주민과 꼬마코끼리가는길 유치원생 등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천만그루 정원도시 수목 식재 행사를 가졌다.

이날 수목 식재 행사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프로젝트 일환인 소규모 숲 조성 및 미세먼지 저감 녹음제공 사업으로, 도심 내 유휴부지가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시는 공원 인근 주민들에게 사계절 볼거리와 녹음·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유치원생 등 주민들과 함께 △황금사철 1000주 △매자나무 1000주 △병꽃나무 1000주 △산수국 1000주 △소나무 20주 △스트로브잣나무 7주 △산수유 12주 △청단풍 15주 등 관목 4000주와 교목 60주를 식재했다.

시는 이번 식재에서 대상지 내 고사한 수목을 보완식재함으로써 녹지기능을 복원, 주변 차음효과와 미세먼지 완화, 녹색쉼터 제공 등으로 지역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향후에도 △마을주민들이 스스로 만들고 가꾸는 '어울림정원' 조성 △시민들의 참여로 천만그루 정원도시를 채우는 '시민헌수운동' △'녹색숲 조성사업' 등을 꾸준히 전개해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정원도시를 체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동네숲과 쉼터 및 휴식공간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며 "숨 쉬기 편하고 맑은 공기 가득한 도시, 천만그루 정원도시를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수목#차음효과#미세먼지#열섬현상#이바디공원#꼬마코끼리가는길#천만그루정원도시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