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장수군 주논개 생가지, 전두환 친필 현판 '단아정' 20년만에 철거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12.03 16:08
  • 댓글 0
<사진=장수군>

(장수=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직접 쓴 장수군 장계면 주논개 생가지 정자의 현판이 철거됐다.

3일 장수군에 따르면 단아정 현판 철거는 관련 각 읍‧면 및 관계기관 설문조사와 여론수렴 절차를 거쳐 관계자 협의 후 지난 달 29일 철거됐다.

단아정이라는 현판명은 장수군 문화원에서 작명한 것으로 명칭은 추후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전두환 찬양 논란이 일었던 표지석은 내년에 철거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월 논개정신선양회는 장수군에 현판 철거를 요청했으며, 군은 현판철거추진대책위원회의 의견과 여론을 수렴해 선양회의 협조 요청을 받아들여 선양회와 시민단체와 함께 현판 철거를 추진해 왔다.

김순홍 회장은 "논개성역화와 전 전두환 대통령과 연관성이 없는 현판이 철거돼 진정한 주논개님의 정신을 기리게 됐다"며 "군과 시민단체 등 의견을 수렴해 새로운 현판과 표지석을 빠른 시일 내에 설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영수 군수는 "이번 단아정 현판 철거를 시작으로 지역의 역사바로세우기에 노력하겠다"며 "주논개님의 정신이 깃든 풍요로운 미래의 땅 힘찬 장수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아정'은 장수군 장계면 대곡리 논개 생가지를 지나 오른편에 위치한 연못의 정자 현판으로, 전두환 전 대통령이 퇴임 후인 1999년 10월 쓴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단체와 군민들이 서명 운동을 펼치는 등 철거를 촉구해 왔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수#주논개생가지#전두환#현판#단아정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