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의원들 "'국립공공의대법' 좌초 책임은 자유한국당"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호영 의원, 이춘석 의원은 불참
  • 박윤근 기자
  • 승인 2019.12.03 16:07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전북도민과 남원시의 최대 현안인 ‘국립공공의대법’이 무산과 관련, 3일 전북출신 국회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게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비난전을 벌였다.

이날 이용호, 유성엽, 김관영, 정동영, 조배숙, 정운천, 김광수, 김종회, 박주현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극적으로 대처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무책임한 자유한국당 때문에 국립공공의대법이 무산됐다고 비판했다.

이들 전북출신 의원들은 공청회를 열고 법안심의를 가져 정기회내 처리를 내심 기대했지만 사실상 무산되면서 전북도민과 남원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국립공공의대법’이 좌초된 가장 큰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공청회 일정을 의도적으로 늦추고, 법안심의에서 무조건적인 반대만 일삼았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여당인 민주당에 대해서도 맹공을 퍼부었다.

이들 의원들은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남원내 국립공공의대 설립을 약속했지만, 사실상 손 놓고 있었다”면서 “민주당과 정부가 함께 국정과제로 발표했지만 추진 의지는 부족했고, 자유한국당을 적극적으로 설득시키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의원들은 빠른 시일 내에 ‘국립공공의대법’에 대한 재논의 할 것을 촉구했다.

전북출신 의원들은 민주당이 최우선 처리 법안으로 ‘국립공공의대법’을 지정하고 자유한국당과 정치적 협상을 통해 통과시키라고 강력 요청했다.

전북은 현 정권의 가장 큰 지지세력임에도 ‘국립공공의대법’을 비롯해 탄소소재법, 원전인근피해지역 지원근거를 담은 지방세법, 연기금전문대학원설립법 등 주요 현안사업들이 줄줄이 좌초될 위기에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북출신 안호영 의원과 이춘석 의원은 기자회견에 불참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민주당#정의당#남원시#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