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숨진 특감반원 윤석열 총장에게 "가족 배려" 유서숨진 수사관 "휴대전화를 초기화 하지 말아 달라"
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 적절성 비판에 직면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2.02 18:14
  • 댓글 0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으로 파견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가족을 배려해달라'라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A 수사관의 9장 분량의 유서에는 윤 총장에게 '가족들을 배려해주길 부탁드린다'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일각에선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관계자인 A 수사관을 무리한 별건수사로 압박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든 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은 "검찰은 별건수사로 A 수사관을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적법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A 수사관은 김기현 전 시장의 수사와 관련 울산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고 숨진 당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 서울중앙지검은 2일 오후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전날 숨진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해당 사건의 관할인 경찰의 불만도 나온다. 일각에선 검찰의 증거인멸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A 수사관은 9장 분량의 유서를 통해 "휴대전화를 초기화 하지 말아 달라"는 유언을 남긴 것으로 전해지며 검찰의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이 적절했는가에 대한 비판이 잇따른다.

앞서 서울동부지검 소속인 A 수사관은 1일 오후 3시쯤 서울 서초동 한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청와대는 2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 논란과 관련, 민정수석실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했을 뿐 해당 사건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또 일부 언론들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을 '백원우 별동대'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청와대의 해명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에서 근무했던 A 전 검찰 수사관이 전날(1일) 사망한 직후에 이루어졌다. 

A 수사관이 근무했던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과는 별도의 조직이다. '조선일보' 등 많은 언론들이 이를 '백원우 별동대'라고 보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날 숨진 수사관을 포함한 2명의 특감반원이 "당시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2018년 1월 경 민정비서관실 주관으로 집권 2년 차를 맞아 행정부내 기관 간 엇박자와 이해 충돌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고, 그 실태조사를 위해 민정수석실 행정관, 감찰반원 30여 명이 대면 청취를 했다"며 "이 과정에서 이 두 분의 감찰반원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를 담당했다"고 밝혔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