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한국당 울산시당 "검찰 수사관의 극단적 선택 진실 밝혀야""검찰 수사 칼끝이 정권 핵심 가리키고 있다" 주장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12.02 17:58
  • 댓글 0

(울산=포커스데일리)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청와대 전 행정관인 검찰 수사관 자살과 관련해 "피의자도 아닌 참고인이 '극단적 선택까지 하면서 말할 수 없었던 진실'을 검찰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울산시당은 신권철 대변인 명의로 2일 내놓은 논평에서 "청와대 불법 선거 개입 정황에 대해 현명하신 울산시민이 판단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청와대와 울산경찰청이 합작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표적 수사, 선거 개입이 무려 지방선거 1년 전부터 치밀하고 은밀하게 진행돼 왔다는 정황들이 검찰수사 과정에서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 수사 칼끝이 정권 핵심을 가리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검찰 수사관을 죽음으로 몰아간 이번 사건 윗선과 몸통을 반드시 밝혀내야만 한다"며 "정권의 부정과 비리를 덮기 위해 또 얼마나 많은 무고한 공무원과 국민이 희생돼야 하는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와 정치경찰 간 검은 커넥션과 모종의 거래를 밝히는 것이 이번 사건을 풀어내는 핵심"이라며 "울산시민이 나서서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기를 문란케 한 이번 사건을 직접 판단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