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직 정지오신환 포함 유승민·권은희·유의동 당원권 정지 1년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2.01 22:40
  • 댓글 0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가 1일 오신환 원내대표 등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원 4명에게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내렸다. 

윤리위는 이날 회의 출석위원 8명 전원 일치로 오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등 의원 4명에 대해 이 같은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징계사유에 대해 윤리위는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징계 결정에 따라 피징계자들은 징계 기간 동안 당원권이 정지되며,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된다"면서 "징계 결정의 효력은 징계 결정과 동시에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윤리위는 오 원내대표를 지목해 "원내대표직은 국회의원인 당원들이 선출한 당의 직책이고,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다 할 것이므로 당원권 정지에 의해 직무 권한이 당연히 정지된다"고 설명했다. 

윤리위 설명대로라면 오 원내대표의 직무 권한은 이번 징계 결정과 함께 정지되는 셈이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 즉각 반발했다. 오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리위의 편파적인 결정은 당연히 수용불가하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법률적·정치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와 윤리위를 향해 "손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면서 윤리위의 황당한 결정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쏟아냈다.

한편 윤리위는 이날 징계가 내려진 의원 4명에 대해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징계가 내려진 의원 외에 변혁 소속 11명 나머지 의원과 김철근 대변인에 대한 징계는 오는 8일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