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천안시, 출생축하금 확대 지원다양한 혜택 제공을 확대해 출산율 향상에 기여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11.29 09:27
  • 댓글 0

(천안=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천안시가 출산율을 높이는 방안으로 다자녀 기준을 3명 이상에서 2명 이상으로 변경하고, 내년부터는 출생축하금을 첫째 아이부터 확대 지원한다.

그동안 시는 3명 이상 자녀를 둔 가정에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출생축하금을 셋째 아이 이상부터 지원했으나, 저출산 극복을 위해 출산장려 및 입양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를 지난 11일 자로 개정했다.

출생축하금은 영아의 출생 월을 기준으로 6개월 전부터 신청일까지 계속해 천안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한 가정에 지원되며, 담당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출생신고 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액은 첫째 자녀 30만 원, 둘째 자녀 50만 원으로 확대 지원하고, 셋째 자녀 이후부터는 100만 원이 기존과 같이 지원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시는 출산 장려와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예비 산모 풍진 검사 지원 △모유 수유 교육 제공 △신생아 출생축하용품 지급 △천안시 직장 맘 지원센터 운영 △아이 돌봄지원 사업 △공동육아 나눔터 운영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