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경남항공산업지원단, 17개사 수주액 2조3천억 원 달성에 기여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11.27 18:44
  • 댓글 0
경남항공산업지원단이 도내 중소 항공기업의 독자적인 항공부품 수주와 수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사진은 경남테크노파크항공우주센터 전경. <사진제공=경상남도>

(창원=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경남항공산업지원단이 도내 중소 항공기업의 독자적인 항공부품 수주와 수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경상남도는 지난 2011년 9월, 항공산업의 규모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자 전문가로 구성된 항공부품수출지원단(현 경남항공산업지원단, 이하 지원단)을 발족했다.

경남 사천시 사천항공전용산업단지에 있는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 소속된 지원단은 도내 중소 항공기업을 대상으로 항공부품 타깃마케팅 지원, 글로벌 항공이벤트 참가지원, 글로벌 네트워킹 및 수출역량강화 지원활동 등 항공시장 개척과 수출 관련 업무 전반을 지원하고 있다.

항공산업의 특성상 자동차, 조선 등의 타산업과는 달리 폐쇄적인 시장구조로 형성돼 있어 생산공정과 작업자 및 장비에 대한 사전고객 승인, 각종 인증 확보, 가격제안과 계약까지 장기간에 걸쳐 검증절차가 진행되는데, 경남도는 이러한 어려움을 즉각적으로 해결하고자 별도의 특화된 전문마케팅 전담지원단을 설치하게 됐다.

지난 7년 동안 지원단의 주요 활동성과를 살펴보면, 기획·주관한 타겟마케팅(Target Marketing)은 45회, 수출지원 기업은 총 17개사에 이르며, 수주액은 2조 3000억 원, 고용증가는 2400 명에 달한다.

또한 2011년 발족 당시 4개에 불과하던 수출 기업수를 무려 4배로 늘리고, 수주액을 2011년 400억 원 대비 50배 이상을 증가시키는 등 쾌거를 이룬 것은 경남의 중소항공기업을 한팀으로 묶어 ‘코리안 에어로스페이스 밸리(KAV, Korean Aerospace Valley)’라는 이름을 걸고 함께 노력한 결과로 볼 수 있다.

경남 창원 소재 영풍전자는 항공전자, 전기·전자장치와 소프트웨어 개발·제작 전문기업으로서 지난 10월 16일 서울 아덱스(ADEX) 2019 행사장(서울공항) 영풍전자 전시장에서 경상남도 경남테크노파크(이하 경남TP)와 항공 유관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적인 헬기 제조사인 스위스 콥터(Kopter)사와 전자분야 기술·제작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것은 지원단이 지난 6월 도내 항공중소기업 10개사와 함께 파리에어쇼에 참가해 6개월 전부터 사전기획·준비하여 온 과정이 있었으며, 드디어 당일 콥터사와의 1:1 상담회의로 이어져 성사될 수 있었다.

그리고 도내 항공중소기업인 한국복합소재(KCI)는 지난 6월 파리에어쇼에서 지원단의 주관 하에 세계적인 항공기 인테리어 전문 업체인 프랑스 다헤어사와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현재 한국복합소재(KCI)는 기내 인테리어 제품 공급에 관한 후속협상도 진행 중에 있어 성과가 기대된다.

또한 도내 항공중소기업인 ‘ㄱ’사는 지원단과 2018년 양해각서(MOU) 체결, 킥오프(Kick-off) 미팅을 함께 진행해 올해 내 세계굴지의 항공업체와 계약체결을 앞두고 있어 첫 해외 직접 수출이라는 성과를 눈앞에 두고 있다.

최근 세계 항공시장의 흐름은 신규 민항기 개발 수요가 없어서 기존의 주문자 상표에 의한 제품 생산자 방식(OEM) 물량에 대한 수주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며, 더구나 항공 역사가 깊은 동유럽, 저임금 기반의 동남아, 남미의 공격적인 수주경쟁 등은 국내 항공기업에게 시장진입장벽을 더욱 높이고 있어 항공부품 수출지원 확대가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에 지원단에서는 치열해지는 세계 항공시장의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찾아가는 절충교역 설명회’를 실시했다. 

올해 2월부터 지원단에서 전문가를 자체 양성해 쉽게 작성하는 제안서 교안 작성과 교재 인쇄 등을 추진해 현재까지 희망 중소기업 누적 11곳을 직접 방문하여 설명회를 개최함으로써 도내 항공중소기업 수출 관련 불편사항 해소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2020년부터 경남도가 그동안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주요 항공산업 인프라가 속속 들어서게 된다. 2020년 항공복합재 시험평가 분석시스템 구축, 2021년 경남국가항공산업단지 준공, 2022년 용당(항공MRO) 일반산업단지 1,2 단계 조성사업 완료, 2023년 무인기 종합타운이 준공될 예정이다.

천성봉 경상남도 산업혁신국장은 “각종 항공인프라가 완성되면 경남 항공기업들의 해외수출 시장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지원단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지원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항공 중소기업에 대한 경남도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확대를 통해 항공산업이 경남의 수출 주도형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항공산업지원단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