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두 번째 고발인 조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1.27 17:52
  • 댓글 0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검찰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두 번째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27일 시민단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3시쯤부터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방정균 대변인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시민단체는 지난 9월부터 지금까지 7차례에 걸쳐 나 원내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고 여러 차례 검찰의 신속하고도 엄정한 수사를 촉구해왔다.

이들은 △딸의 성신여자대학교 입시 비리 △아들의 예일대 부정 입학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나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이번 참고인 조사는 시민단체의 2차 고발과 관련한 것으로 당시 고발장에는 나 원내대표 딸이 성신여대에서 '성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아울러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학력위조 의혹을 규명해 달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검찰은 나 원내대표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지난 8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에 대한첫 고발인 조사를 진행한바 있다.

시민단체는 "1차 고발인 조사 당시 나 원내대표의 여러 비리 문제들을 입증할 수 있는 충분한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며 "검찰이 대대적인 강제 수사에 나서도록 끈질기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