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靑 김기현 '하명수사' 주장에 "사실무근…절차대로 이관""당연한 절차…하명수사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데 유감"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11.27 13:46
  • 댓글 0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권력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청와대는 27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비위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로 전달돼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보도된 것을 두고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 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자신이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낙선했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시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권력형 범죄를 자행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전 시장은 "게임을 공정하게 진행해야 할 직무를 위임받은 심판이 한쪽 편을 들어 선수로 뛰면서 게임을 편파적으로 진행하는 파렴치한 행위는 불공정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 전 시장이 주장하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하지만 대통령비서실 직제상, 광역시장 등 선출직 공무원에 대한 비위 감찰은 민정수석실 감찰반의 업무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

당시 김 전 시장 관련 수사를 지휘했던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첩보 원천과 생산 경위는 알지 못한다"며 "혐의가 확인된 사안에 대해서만 절차대로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절제된 방법으로 수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청 역시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는 경찰청에서 울산지방경찰청으로 하달했다"며 "현재 검찰에서 수사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 답변을 해드릴 수 없음을 양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