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김기현 "靑 하명수사" 주장에 경찰 "경찰청에서 하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1.27 11:34
  • 댓글 0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낙선했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권력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27일 자신이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낙선했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시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청와대가 당시 자신이 연루된 비위 첩보를 경찰에 넘긴 정황을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인 점을 거론,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권력형 범죄를 자행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와 관련 경찰청은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로 전달돼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의혹에 관해 "첩보 입수 경위 등은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경찰청은 27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는 경찰청에서 울산지방경찰청으로 하달했다"며 "현재 검찰에서 수사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 답변을 해드릴 수 없음을 양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검찰은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수사가 이뤄질 당시 울산경찰청장이었던 황운하 현 대전지방경찰청장에 대한 고소·고발사건을 울산지검에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로 넘겼다.

당시 경찰 수사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당은 황운하 청장이 김기현 전 시장을 낙선시킬 목적으로 선거에 개입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 감찰반이 직권을 남용해 첩보를 생산했는지, 청와대가 지방선거에 개입할 목적으로 첩보를 경찰에 넘겼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하지만 대통령비서실 직제상, 광역시장 등 선출직 공무원에 대한 비위 감찰은 민정수석실 감찰반의 업무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

당시 김 전 시장 관련 수사를 지휘했던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첩보 원천과 생산 경위는 알지 못한다"며 "혐의가 확인된 사안에 대해서만 절차대로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절제된 방법으로 수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