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블랙머니 조진웅 "론스타 사건 알리는 사명감"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9.11.19 16:04
  • 댓글 0
배우 조진웅이 '블랙머니'에서 열연하고 있다./블랙머니 스틸 컷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영화 '블랙머니'가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배우 조진웅은 이 영화에 대해 울림이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19일 오전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영화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과 조진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외국계 펀드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블랙머니'에 주인공을 맡은 조진웅은 "론스타와 같은 사건이 다시 발생했을 때 대비할 수 있도록 일종의 '센서' 장착을 도와주는 영화"라고 평가했다.

조진웅은 "'블랙머니'는 화두를 던지는 영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인데 (론스타 사건에 대해) 인식도 못한 채 넘어갔다"며 "작품의 내용을 알리고 싶은 사명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관객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고개를 끄덕이는 등 공감하는 추세"라고 답했다.

정지영 감독은 "영화가 끝나고 남은 분노, 착잡함 때문에 박수가 터지지는 않는 편"이라며 "거리낌없이 박수를 쳐달라"고 말했다.

'블랙머니'는 주인공 양민혁 검사가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정지영 감독은 '남부군' '하얀 전쟁'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 '부러진 화살' '남영동 1985' 등 지난 37년간 숱한 화제작을 통해 한국 사회에 날카로운 일침을 가해왔다.

이번에도 역시 쉽지 않은 실화를 선택했다.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진행된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 소재를 바탕으로 영화를 만들었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