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탁현민 언론 보도관행에 쓴소리…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소통의지 높게 평가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11.19 15:01
  • 댓글 0
/탁현민 페이스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전 청와대 행정관이었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언급한 것에 대해 논란이 일자 언론의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앞서 18일 방송된 tvN 인사이트 '김현정의 쎈터:뷰'에 탁 자문위원이 출연해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취지로 수많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탁 자문위원의 발언에 대해 앞 뒤 자르고 맥락을 오도한 언론들의 보도로 보인다. 

논란이 일자 탁 위원은 1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앙일보와 조선일보 기타 몇몇 언론이 '국민과의 대화 나라면 안했다'는 제목으로 또 열심히 늘 해오던 방식으로 '하던 일'을 하는데 안쓰럽기도하고 좀 애쓴다 싶기도하여 속마음을 밝힌다"며 반박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저라면 어떻게 연출했을지를 묻기에 '저라면 그 연출은 안 했을 것이다'라고 답했다.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언론과 야당은 역대 어떤 대통령보다 국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대통령을 두고 틈만나면 소통부족이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나, 청와대가 직접 국민청원을 받고, 각본 없는 기자회견을 하고 많은 간담회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고, 가장 많이 야당 대표들을 만나고, 소통수석실이 운영되고 SNS계정을 통해 국민들의 말을 듣고 수시로 관련한 보고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실을 알기에 만약 '국민과의 대화'를 저보고 연출하라면 막막했을 것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는 또 "생방송, 각본 없는 기자회견을 할 때마다, 묻는 것이 직업인 기자들도 매번 긴장하고 날카로운 질문을 찾기가 쉽지 않아서 기자들도 매번 야단을 맞는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나, 그 모든 우려와 예상되는 폄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께서 왜 국민과의 대화를 하시는지는 알 것같다는 그는 "어떤 질문도 그 수준과 내용에 상관없이 당신 생각을 그대로 이야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중을 감히 들여다 본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어떤 기획도 의도도 연출도 없이 방송사가 정한 룰과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이며 대통령의 진심으로만 국민과 이야기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번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를 높게 평가했다.

그간 수많은 대통령의 행사를 기획하고 연출 해온 그가 그만큼 이번 행사가 갖는 어려움과 의미를 크게 부여했다는 얘기로 들린다. 

결국 탁현민 전문위원의 발언의 의미는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의 대화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소통 의지를 높게 평가한다는 게 그의 발언의 본질로 보인다.

하지만 그의 의중을 왜곡한 채 마치 그가 이번 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를 비판한 듯 보도한 언론들의 보도관행에 쓴 소리를 보낼만 하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