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임종석 김세연의 불출마 선언, 정치권 쇄신의 기회로 삼아야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11.18 12:08
  • 댓글 0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3선의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치권 지각 변동에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그 만큼 두 중진급 정치인의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선언과 총선 불출마 선언은 제도권 정치권에서 기득권을 누려왔던 정치인들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임 전 실장은 제도권 정치를 떠나 통일 운동에 매진하겠다고 했다. 이를 두고 정계은퇴라고 보는 시각도 나오지만 꼭 그런 의미는 아닌 것 같다는 분석도 나온다.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로 보는 게 맞다는 분석들도 제법 나온다.

임 전 실장의 인지도와 민주당 내에서 차지하는 그의 무게감이 이를 받쳐준다. 그는 차기 대선주자 군에 포함될 만큼 이른바 86그룹 내 영향력에서도 무시할 수 없는 존재기 때문이다.

최근 불고 있는 세대교체 바람과 현직 의원들의 잇따른 불출마 선언 등으로 여의도로 통칭되는 제도권 정치에서 일단 한발 뒤로 물러서 정치권을 관망하겠다는 의도로도 보인다.

일각에선 임 전 실장이 평창동으로 이사까지 하며 여의도 진출을 노렸던 선거구를 두고 현 종로구를 지역구로 둔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의 묘한 기류도 부담이 됐을 거란 얘기도 나온다.

게다가 최근 일고 있는 586 운동권 출신 정치인들에 대한 기득권 세력화 비판에 대해 86그룹 상징인 임 전 실장이 나 몰라라 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라는 분석도 설득력 있게 들린다.

따라서 임 전 실장의 전격적인 입장 발표는 정계 은퇴 쪽 보다는 내년 총선 불출마 정도로 보는 게 맞다는 정치권 안팎의 분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의 관계를 완전히 정리할 수 없는 게 임 전 실장의 위치도 이를 받쳐준다.

즉 임 전 실장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민주당의 요청이 있을 경우 총선 지원에 필요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총선 승리에 기여할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얘기다. 

하지만 분명한 건 그의 선언으로 인해 집권 여당인 민주당 내 체질 개선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간판급 주자도 불출마를 선언한 마당에 구태에 연연해하는 후보자는 알아서 그만 두라는 경고성 메시지로도 볼 수 있다.

정치는 생물과도 같아서 정계 은퇴를 선언했던 정치인들이 정계에 복귀한 사례는 그동안 무지기수 이었기에 임 전 실장이 일단 외곽 활동을 통해 언제든지 정계에 복귀할 기회는 열려있다. 

임 전 실장은 정치권에 몸담았던 시간을 회고하면서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이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언급했다.  

다만 당분간 자리에 연연해하지 않고 그가 꿈꿔왔던 통일운동에 매진하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밝혔다.

그만큼 완전히 정치권에서 발을 떼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는 의미는 아닌 것으로도 보인다. 

하지만 일단 그의 선언이 여의도 정치권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 넣은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그의 용기 있는 선언에 많은 국민들이 응원을 보내주는 이유이기도 할 거다.

한편 3선의 한국당 김세연 의원은 불출마 선언과 함께 그가 몸담고 있는 한국당을 향해 거침없는 비판과 함께 자성의 의미로 황교안 나경원 두 지도자도 동참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국당은 과거보다 미래를 이야기 하는데 함께 나서야 한다는 그의 외침이 보수 제1 야당으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는 한국당의 현실을 제대로 토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제는 지도부의 반응이다. "존재자체가 민폐"라는 그의 일침에 한국당을 책임지고 있는 황교안 대표는 '총선 승리를 못하면 사퇴하겠다'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저지를 자신의 임무라고 주장하며 쇄신과 용퇴 요구를 애써 못 들은 척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아직도 정신 못차렸다는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반응은 역시 한국당이 과거만을 바라보고, 엄중한 현실을 인식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뿐이다. 

국민들은 건전한 보수 세력의 재건을 기대함에도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황 대표나 나 원내대표에게 미래를 기대하기는커녕 외면으로 되돌려줄 것임이 분명해 보인다.

여당이나 야당이나 정치인들은 정치를 시작했을 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미래를 위한 정치가 무엇인지 임종석 김세연 두 중진 정치인의 목소리를 새겨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