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의원들 패스트트랙 수사에 응해야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1.15 16:05
  • 댓글 0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지난 13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개 월 만에 패스트트랙 검찰 조사를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법 위반에 대한 일말의 사과와 반성 없이 조사 직후 '왜 필사적으로 패스트트랙 상정을 막아야 했는지 확신했다'며 반성 없는 태도를 보여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앞서 황교안 대표 역시 패스트트랙 과정의 무력충돌을 '의회민주주의를 지키는 데 앞장선 정의로운 사람들'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에게 조사 받지 말라고 주장한바 있다.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진정한 '의회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 조사에 즉각 응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나 원내대표는 스스로 만든 국회 선진화법 위반 조사 자체를 '야권탄압'이라며 법 위에 군림하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심지어 '국회 폭력 사태'에 대해 '헌법에 보장된 저항권을 행사했다'며 불법행위를 저지하기 위한 정당방위라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소속 조사대상 의원 59명도 조사에 불응할 방침을 유지한다고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이는 명백한 수사 방해 행위이며, 위법 행위자들이 조사를 받지 않는다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임이 분명하다."고 경고했다.

정춘숙 대변인은 "국회 폭력사태를 자행한 한국당 의원들은 더 이상 특권 뒤에 숨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검찰 조사를 받고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황교안, 나경원 대표는 입법부의 권위를 떨어트리는 행위를 즉각 멈추고,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상식을 지키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검찰이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의혹과 관련해 지난 8일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시민단체가 고발한 지 54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8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시민단체들은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과 아들이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업무 방해를 했다는 이유로 지난 9월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 등으로 나경원 원내대표를 추가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총 4건으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