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로 급부상 민주당 "청와대에 의견 전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1.13 11:05
  • 댓글 0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간 정가에선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후임 인선을 놓고 민정수석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판사 출신인 박범계 의원이 거론돼 왔다.

하지만 13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급변하는 정치 현장에서 집권 여당인 민주당을 이끌던 추미애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추미애 전 대표는 법조계 출신에 당 대표 이력까지 갖춘 데다 검찰개혁 추진력까지 겸비해 여당에서는 청와대에 추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추미애 의원이 법무부장관에 적합하다는 의견을 이미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추 전 대표는 상대적으로 친문 색채가 옅어 '탕평 인선' 기조에도 맞고,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라는 점이 차기 법무장관 후보로 꼽히고 있다는 것.

추 전 대표 측 역시 "문재인 정부에서 언제, 어떤 카드로든 쓰일 수 있다는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다"고 밝혀 추 전 대표 법무장관 카드는 관심을 끌만 하다.

문제는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최종 결심이다. 검찰개혁을 국정과제 최우선으로 삼을 만큼 검찰개혁에 남다른 의지를 보여온 문 대통령의 고심이 어떤 결론을 내릴 지 주목된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