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아베정부의 '위안부' 역사 가리기, 민주당 "지울수록 번질 것"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1.12 14:45
  • 댓글 0
일본 외무성이 펴낸 2019년 외교청서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코너에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런 점은 2015년 12월 일한 합의 때 한국 측도 확인했으며 동 합의에서도 일절 사용되지 않았다"고 기록(붉은 밑줄)돼 있다./일본 외무성 제공 외교청서 캡처=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아베 정부가 2019년 외교청서에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아배 정부는 외교청서에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런 점은 2015년 합의 때 한국 측도 확인했으며 이 합의에서도 일절 사용되지 않았다"고 적시했다.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은 새 일왕 즉위 이후에도 일본 우경화를 이어가겠다는 야욕을 또 한 번 드러내며 여론전에 일본군 '위안부'를 이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필리핀, 네덜란드 등 세계 많은 국가의 여성 인권을 유린한 전범국가로 한 치의 반성조차 없이, 과거를 덮고 역사를 조작하려는 아베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문제는 박근혜 정부가 맺었던 2015년 합의에 성노예 표현에 대한 합의 내용은 들어있지 않다는 게 아베 정부의 주장이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성노예'가 틀린 표현이라는 데 동의해준 바도 없으며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TF를 통해 이미 검증한 것이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아베 정부의 반성 없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 왜곡 행위에 강력하게 맞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베 정부는 유엔 보고서에서도 인정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성노예 문제를 덮으려는 시도를 즉각 멈추고 하루라도 빨리 전 세계에 퍼져있는 '위안부' 피해자들 앞에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아베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역사 가리기, 지우려 할수록 번질 것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