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정경심 추가기소에 조국 "검찰개혁 중단 구실 안 되길"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1.11 17:08
  • 댓글 0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조국 전 법무장관이 11일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다"고 했다. 검찰이 부인 정경심 덩양대 교수에 대해 추가 기소한 직후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내가 기소됐다"며 "이제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해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며"며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 모두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라며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조 전 장관은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 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며 "그 경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하여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담담히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며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한다"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 개혁에 대해서 "장관 재직시 가족 수사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며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 보려 하였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 대상으로 전개되는 전방위적 수사 앞에서 가족의 안위를 챙기기 위하여 물러남을 택했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그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