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아시아나 회항 "여객기 엔진 결함" 300여 승객 불편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1.10 21:19
  • 댓글 0
아시아나항공 A350 여객기/아시아나항공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인천을 이륙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여객기가 엔진 이상으로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이 사고로 해당편 도착이 18시간 지연되면서 승객이 불편을 겪었다.

10일 아시아나항공과 승객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0분 인천공항을 이륙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751편(A350) 여객기가 이륙 3시간 40분 만에 오른쪽 엔진 이상으로 긴급 회항했다.

아시아나는 OZ751편 오른쪽 날개에 달린 엔진의 연료 계통에 결함이 발생하면서 엔진이 꺼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OZ751편은 나머지 엔진 1개로 운항하면서 인근 필리핀 마닐라 공항으로 회항, 오후 10시쯤 마닐라 공항에 착륙했다.

승객들은 마닐라에서 하루 묵은 뒤 18시간만에 대체기를 이용해 싱가포르로 돌아갔다.

당초 싱가포르에서 출발 예정이었던 인천 행 여객기도 함께 지연되면서 승객 300여명이 추가로 불편을 겪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