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항일운동 역사투어'실시한일 역사연구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임청각 등 역사유적지 탐방, SNS 운영자 30명, 독립운동 역사현장 직접 방문, 실시간 홍보
  • 김재욱 기자
  • 승인 2019.11.10 18:40
  • 댓글 0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서경덕 교수와 항일운동 역사투어.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상북도는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의 부당성과 강제동원 등 일본의 침략역사를 각종 강연과 방송, SNS를 통해 활발히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경상북도의 후원으로 9일부터 안동의 독립운동 유적지를 탐방하는 1박2일의 역사투어에 나섰다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 안동으로 역사투어를 나선 이유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독립운동 유공자와 자정순국자를 배출한 경상북도, 그 중에서도 안동시는 독립운동의 성지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독립운동 유공자로 포상을 받은 1만5600명 중 2270명이 경북 출신이며 375명이 안동출신이다. 미포상 독립운동 유공자를 포함하면 안동에는 1000여명이 넘는다고 한다.

서경덕 교수는 30명의 SNS 홍보단과 함께 9일 가장 먼저 임청각을 찾았다.

10명의 독립운동 유공자를 배출한 유적지이며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이기도 하다. 만주 독립운동과정에서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전 재산을 정리하고, 일가족과 만주로 망명했으며, 일제가 가문의 정기를 끊기 위해 집 한가운데 철길을 놓은 일화로 유명한 임청각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

이어서 150명이 넘는 일가 모두가 독립운동을 위해 만주로 망명한 내앞마을로 이동해 만주 호랑이로 불리던 일송 김동삼선생 생가, 경상북도 독립운동기념관 등을 방문했다.

참여한 SNS 홍보단은 직접 현장을 실시간으로 전파했고, 서경덕 교수는 영상으로 제작하여 유튜브에 게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역사투어단과 함께 한 자리에서 "경상북도는 역사여행 콘텐츠가 가장 많은 곳이며, 앞으로 서경덕 교수와 함께 경북의 독립운동 유적지를 역사투어 콘텐츠로 발굴 육성할 계획이다"며 "일본의 역사왜곡과 반성 없는 태도가 계속되고 있는 요즘 우리 국민들이 한층 더 독립운동에 대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서경덕#이철우#항일운동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