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독도는 경북과 대한민국의 자존심입니다"도 농수위, 독도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독도정책과 폐지하는 조직개편안 질타, 2019년 행정사무감사 돌입, 성주-대구-포항-영천 잇는 450km 강행
  • 김재욱 기자
  • 승인 2019.11.10 18:10
  • 댓글 0
 '독도재단'행정사무감사 현장.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11월8일에 열린 독도재단 행정사무감사 현장에는 불꽃이 튀었다. 최근 언론에 보도된 이사장과 사무총장간의 권한 갈등부터 시작해 낙제점을 받은 경영평가 결과까지 총체적 난국에 빠진 독도재단을 관리해야 할 독도정책과가 내년 1월 동해안정책과와 통합된다는 조직개편안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한창화 위원(포항)은 영토주권 확립을 위한 독도의 실효적 지배 측면에서도 독도정책과는 중요한 부분임을 강조했고, 박창석 위원(군위)은 독도에는 분쟁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상존하는 만큼, 전담조직에 대한 특별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진 위원(안동)은 독도는 동해안의 문제로 범위를 축소시킬 것이 아니라, 경북과 대한민국의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임무석 위원(영주)도 독도정책과 통폐합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입장을 피력하며, 집행부에 조직개편안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어 남영숙 위원(상주)은 경영평가 결과가 최근 3년간 계속 나빠지고 있는 독도재단에 엄중한 인식을 가지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고, 이춘우 부위원장(영천)은 독도재단과 독도정책과의 업무 중복을 질타하며, 독도재단이 현장중심 마케팅 사업 개발에 나서라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위원장 이수경)는 11월7~20일까지 14일간 2019년 행정사무감사 일정에 돌입해 11월7일에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 대구에 위치한 농업자원관리원, 동물위생시험소를 거쳐 11월8일에는 포항의 독도재단, 어업기술센터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해 450km에 이르는 강행군을 펼쳤다.

촉박한 일정에도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 행정사무감사에서 신효광 의원(청송)은 껍질째 먹는 참외는 식감 저하, 저장성 약화, 당도 저하, 잔류농약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이에 대한 연구를 주문했고, 안희영 위원(예천)은 병해충 방제기술 연구만 하고 현장 적용에는 무관심한 연구소의 행태를 질타하고, 연구를 위한 연구가 되지 않기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또한, 김준열 위원(구미)은 농업자원관리원 산하의 잠사곤충사업장이 본연의 업무인 연구에는 소홀하고 전시사업 등에만 치중하고 있다고 지적했으며, 방유봉 위원(울진)은 어업기술센터에서 새롭게 추진하는 해삼목장 개발사업에 대하여 질의하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등 송곳 같은 감사가 이어졌다.

5개 기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마친 농수산위원회는 국내 생산이 어려운 약용작물을 대규모로 재배하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영천의 업체를 방문하여 약용작물 육성을 위한 혁신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이수경 위원장(성주)은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도정 주요시책 전반에 관한 추진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시책 운영의 불합리한 점은 개선․보완토록 하고 정책대안을 제시함은 물론 우수사례는 홍보하여 도정의 생산성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수산위원회는 11일부터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유기농업연구소, 상주감연구소, 잠사곤충사업장, 봉화약용작물연구소에 대한 현장 행정사무감사에 재차 나선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의회#경북도의회농수산위원회#독도#독도재단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