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전등사 '코리아 유니크베뉴 선정한국을 대표하는 장소에 국제회의 ' 유치'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11.10 20:58
  • 댓글 0
코리아유니크베뉴 '전등사' <사진제공=강화군>

(인천=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마이스(MICE) 관광산업이 국제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강화군 내 마이스 관광산업도 활성화될 전망이다.

강화군은 지난 7일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 30선' 중에서 대표 마이스(MICE) 관광시설로 전통사찰인 전등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유니크 베뉴(Unique Venue)는 지역의 독특한 문화를 체험하거나 장소성을 느낄 수 있는 특색 있는 국제회의 장소를 의미한다.

행사를 보다 특별하게 만들고 싶은 주최자들의 수요가 늘면서 ‘유니크 베뉴’에 대한 관심이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국내 MICE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매년 '코리아 유니크 베뉴'를 선정해 한국을 대표하는 장소에 국제회의를 유치하는 등 홍보 및 마케팅 지원을 하고 있다.

이번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는 기존 20선 중 11개를 재선정해, 신규 35선 중 19개를 선정하면서 총 30개의 시설이 최종 확정됐다.

이 중 강화군에 위치한 '전등사'는 현존 최고(最古)의 사찰로 381년(고구려 소수림왕 11년)에 건립됐으며, 보물 178호 대웅보전, 보물 제393호 범종, 조선왕실실록을 보관했던 정족산 사고 터 등이 있다. 

그 외에도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템플스테이 △전통 다도체험 △전통 사찰음식 강좌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에도 매력적인 국제회의 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