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박경미 "나경원도 조국처럼 수사해야"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1.01 17:20
  • 댓글 1
/팩트 티비 유튜브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여야는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조국 사태'를 두고 거친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 실패에 대한 책임론으로 먼저 포문을 열었고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딸 특혜 의혹을 두고 역공을 폈다.

특히 조용한 나경원 저격수로 알려진  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야당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에 대한 특검 요청이 있었다."면서 "'부모찬스' 등 불공정행태에 대해 국민이 분노하며 관련 청원에 36만5000명이 동참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 자녀와 본질상 동일한 야당 원내대표의 자녀 문제는 시민단체 고발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된 이후 감감무소식"이라며 "형평성을 맞추려면 야당 원내대표의 딸과 관련해 성신여대 교무처를 압수수색하고, 당시 입시 면접한 교수를 모두 불러 소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즉각 항의가 터져나오며 설전이 붙었다.  한국당 정양석 의원이 "걸핏하면 야당 원내대표를 공격하는 것이 무슨 국감인가, 상대방 원내대표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고 반발하자 박 의원이 거듭 의사진행발언을 요청하며 회의 진행이 멈추는 등 잠시 장내 소란이 일었다.

정양석 의원의 방해에도 박 의원은 꿋꿋하게 질의를 이어갔다. 박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자녀에 대해서는 특수부 검사 수십 명이 동원돼 적극적인 압수수색과 더불어 전광석화 같은 수사가 진행되고 자기소개서 한 줄 한 줄에 대해 현미경 검증이 이뤄졌는데 본질상 동일한 야당 원내대표 자녀 문제에 있어서는 시민단체 고발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이 되고 나서는 감감무소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첫 고발이 9월16일에 이뤄졌으니 벌써 한 달 반이 지났지만 고발인 조사도 하지 않았고, 답답한 시민단체는 3차례 추가 고발하기도 했다. 이 사안에 대해 많은 국민들께서 몹시 궁금해 하시면서 저에게 질의해달라고 요청하셨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아들의 제1저자 포스터 관련해서도 서울대 윤모 교수를 소환하고 실험실과 연구실 압수수색해서 연구노트 확보하고, 공저자들 참고인으로 불러서 어떤 도움을 주었는지 확인하고, 포스터 파일이 작성된 수정파일들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포렌식하고, 포스터 제출시 학회 측과 주고받은 이메일이 누구의 것이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라고 전광석화처럼 쏘아 부쳤다.

그러면서 "입시 절차가 진행될 당시 야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서울시장 후보까지 지낸 중진의원이었고, 정경심 교수는 국립대 교수의 배우자였으니, 당시 신분에 있어서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자 정양석 의원은 "이게 국감인가. 청와대를 상대로 해야지"라며 급기야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박 의원은 "의혹의 시시비비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지만 앞선 수사가 반부패수사부로 이름을 바꾼 특수부였다면 야당 원내대표 자녀건도 일반 사건을 다루는 형사부가 아닌 특수부에 배당되어야 하고, 동원된 검사의 수에서도 일관성이 있어야 하고, 수사의 진행 상태도 비슷해야지 않겠냐"며 검찰 수사의 일관성과 형평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박 의원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 "검찰이 유사한 두 사안을 너무도 다르게 취급하고 있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의했다.

노 실장은 "청와대는 개별 사건 수사에 대해서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며 "다만, 질문주신 부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기관에서 판단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이후 정 의원은 의시진행 발언을 통해 "이제 그만 하자"며 "(질의는) 청와대 상대로 하시라. 차라리 여당이 정부 정책을 홍보할 일이 있으면 홍보할 기회를 주셔야지 왜 걸핏하면 야당 원내대표를 공격하고 그러냐. 이게 무슨 국정감사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인영 운영위원장에게 "피감기관, 청와대가 아닌 동료 의원들 간에 상처주고 공격하는 문제는 이 시간 이후 국감에서는 나오지 않도록 원만하게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박경미 의원도 의사진행 발언 기회를 얻어 반박에 나섰다. 박 의원은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다. 그런 만큼 국민들이 궁금해 하시는 문제에 대해 국민들을 대신해 질의할 의무와 책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직접 질의해달라고 당부하신 국민들도 많았다"면서 "제가 상관없는 자리에서 질의를 한 게 아니지 않나. 이 건에 대해서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고, 36만5000명의 국민이 청원에 동참했고, 답변 조건을 충족해 지난주 정무비서관이 답변을 했다. 이건은 청와대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같은 상황을 유튜브 영상으로 접한 누리꾼들은 '국감기간 내내 조국 타령한 게 누군데, 형평성과 일관성은 밥 말아 먹었냐?', '박경미 의원님 온화한 표정으로 강력한 화이팅 9선 각이네' '박경미 의원님 잘한다 화이팅!! 속시원한 질문.." 등 의 댓글을 통해 박 의원을 응원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경원을 즉각 구속수사하라 2019-11-02 11:24:23

    나경원이 석열이 보다 권력이 센가. 뭐가 무서워서, 아니면 같은 편인가. 왜 아직도 나경원 수사가 감감무소식인가. 조국 가족에 했듯이 나경원 가족에 즉각 난도질 수사하라. 수사원칙이 자한당은 수사 금지 성역인가. 자한당의 꼬봉이 노릇하며 법을 농단, 국기를 문란하게 하여 법과 국민을 능멸하는 정치검사들을 모조리 잡아 사형에 처하라. 정치검사들에 의해 대한민국의 법의 형평성,공정성이 무너졌구나.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