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MBN 압수수색에 재허가 심사 결과 '주목'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0.18 16:59
  • 댓글 1
서울 중구 퇴계로 MBN 사옥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검찰이 종합편성채널 요건을 맞추려고 자본금을 편법 충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매일경제방송(MBN)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승모 부장검사)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MBN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자료 확보에 나섰다.

MBN은 2011년 12월 출범할 당시 은행에서 600억원을 직원과 계열사 명의로 차명 대출받아 최소 자본금 요건인 3000억원을 채웠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등 경영진에 대해 '주식회사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한 검찰 통보 및 고발 등 제재를 건의했다. 

건의를 받은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현재 MBN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심의를 벌이고 있으나 아직 결론은 내리지 않고 있는 상태다.

압수수색을 당한  MBN은 사내 전체가 어수선한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후보자 청문회 때 승인 취소 가능성이 있다는 뜻를 시사한바 잇다.

 방통위는 주주명부와 특수관계자 현황 등 자료를 검토해 최종 행정처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어서 MBN은 그야말로 폭풍 전야 같은 상황이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벌이자 기자를 비롯한 내부 직원들이 건물 1층으로 몰려가고 로비 출입이 막히는 등 현장은 어수선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언론노조 MBN 지부는 성명을 내고 "이번 사태가 MBN과 매경미디어그룹 창사 이래 최대 위기라는 데는 모두가 이견이 없는 듯하다"면서 "직원들 사이에선 혹시 있을지 모를 불상사에 대한 우려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의견이 분분하다"고 밝혔다.

노조는 회사 측을 향해 "이른 시일 내에 직원 대상 설명회를 열어 많은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일부 경영진의 과오가 밝혀진다면, 그들은 당연히 이 사태에 대한 도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묵묵히 일하는 사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선 안 된다.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회사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송가에선 만약 경영진이 의도적으로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했다는 사실이 확인돼 해임과 고발이 이뤄진다면 회사 존립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만약 MBN이 재허가 심사에서 탈락할 경우 그 자리를 두고 다른 언론사 간 전쟁이 벌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