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금태섭·박지원·김종민 "한겨레 고소취하" vs 윤석열 "1면에 사과해야"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0.17 11:55
  • 댓글 1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한겨레 신문을 고소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의원들의 잇따른 고소취하 제안에 취하할 의지가 없음을 밝혔다.

다만 한겨레가 같은 면에 사과 기사를 게재하면 재고해볼 의향은 있다며 맞섰다.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검사는 고소하는 게 아니라고 들었다"고 윤중천 관련 접대 보도를 한 한겨레에 대한 고소 취하를 제안했다.

금 의원은 "예전에 사법연수원생이 고소한 일 있었는데 선배들이 검사는 고소하는 게 아니다 해서 취하한 일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금 의원은 "언론에 대해 문제 삼는 취지는 충분히 알겠고 끝까지 하겠다고 하면 말릴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제했다.

다만 "국회의원,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이런 사람들이 시민 고소하고 하면 일반 시민들이 무슨 문제 생길때마다 고소하는 문화 많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검찰총장이 고소한다는게 적절한지 깊이 생각해주길 당부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윤 총장은 "저도 지금까지 살면서 누굴 고소해 본 적 한번도 없다"면서 "의원님 못지 않게 인터넷이나 유튜브로부터 어마무시한 공격 받았지만 한번도 고소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겨레) 보도는 우리나라 대표하는 언론중 하나가 제가 판단하기로는 언론으로서 늘상 해야하는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기재했기 때문에 제 개임 문제가 아니라 검찰 기관에 대한 문제일 수 있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고소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하지만 그 언론도 그에 상응해서 사과한다든지 해야하는데 계속 후속보도를 했다. 조사 안했다는 식으로 얘기하지만 그 보도는 검찰총장이 윤충천에게 접대받았다는 내용을 인식시키는 기사다"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 밝히면서 이게 명예훼손이 된다고 공식 사과한다고 같은 지면에 낸다면 고소 유지할지 다시 재고해 보겠다"고 답했다.

박지원 의원도 고소 취하를 권했지만 윤 총장은 "입에 담을 수없는 비난 받아도 고소한 번 안했지만 사과 받아야 되겠다"면서 "왜 이런 보도하게 됐는지 같은 지면에 공식사과 한다면 (재고해 보겠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검찰총장에 대해 이런 식으로 보도해놓고 확인됐으니 고소 취하하라는 말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민주당 김종민 의원역시 "총장님은 당사자 문제니까 화가 날 수 있지만 이런 부분을 (다른 검사들과) 토론하고 절제하는 논의를 왜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총장이 고소하니까 LTE급으로 수사한다, 총장 사건이니까 검사들이 동원된다, 선택적 정의다 등의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앞서 한겨레는 지난 11일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중천 씨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총장은 보도 당일 한겨레 측과 '보도에 관여한 이들'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했다.  

해당 기사를 보도한 취재진은 한겨레의 보도는 윤 총장이 접대를 받았다는 의미가 아닌 검찰이 윤 총장에 대해 조사를 하지 않고 사건을 덮었다는 것이 문제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한바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치검사들을 엄벌하라 2019-10-18 11:33:23

    윤석열은 수사권,기소권을 농단한 정치검사들의 범죄를 인지하고 즉각 인지수사,엄벌하라.
    정치검사들이 검찰권력으로 나라를 멋대로 주무르고 자한당과 편파여론사들과 한몸이 되어 나라를 갱판치고 국민여론을 호도하여 국정을 마비시키는 가.
    검찰쿠데타로 국정과 헌정질서를 어지럽힌 정치검사들을 색출하여 국가내란죄로 처벌하라.
    조국가족수사와 같은 초고강도와 대규모로 나경원, 황교안을 수사,압수수색,처벌하라.
    헌법정신,수사원칙대로 명백하게 중대한 법을 위반한 자한당 59명을 당장 강제수사하라.
    검찰개혁의 필요요건인 공수처를 즉각 설치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