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장용진 기자 KBS 여기자에 "사과…취지 잘못 전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0.16 15:55
  • 댓글 4
/알릴레오 유튜브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인 '알릴레오'가 성희롱 발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당사자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15일 '알릴레오'에 출연했던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는 "경위와 관계없이 상처를 입은 모든 사람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장 기자는 "당초 취지는 '많은 성과와 활동을 보여줘 검찰 내에서도 호감도가 높으며 취재원들과 관계가 좋은 기자'라는 의미"였으며 "굳이 여성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다만 "그럼에도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 "늦었지만 당사자와 불쾌감을 느꼈을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장 기자는 "방송 당시에는 여성 기자라는 점이 부각될 수 있다는 점을 미처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남녀를 가리지 않고 검찰 쪽 취재원들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면서 취재를 잘 한다는 취지였는데, 발언을 하는 과정에서 여성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발언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알릴레오' 생방송에서는 장 기자가 패널로 출연해 "검사들이 KBS의 A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언급했다.

또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 런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하며 A기자의 실명을 거론했다.

물론 알릴레오 방송 후반부에 유시민 이사장은 해당 발언들이 성희롱으로 여겨질 수 있음을 지적하며 사과했다. 

장용진 기자와 황현희 역시 함께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알릴레오 제작진 역시 사과글을 공지하며 발빠르게 대응했다.

그럼에도 KBS기자협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며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 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협회는 또 "유 이사장은 본인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며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유시민 이사장은 16일 사과문을 통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기자협회의 성명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글을 통해 "먼저 한투증권 김경록 PB를 우롱한 KBS 법조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다"며 협회를 비판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KBS 법조팀은 김경록 PB를 우롱하고 제보자와 기자 간의 신뢰 관계를 명백하게 무너뜨리고 김PB를 기자의 주장에 들러리로 세운 것으로 생각된다"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댓글에서 "검찰 흉내 내는 것도 아니고. 국민들 앞에서 뭐하는 짓이냐. 촛불이 KBS앞에 모여야 정신 차리겠나"라며 성명을 낸 KBS기자협회를 꼬집기도 했다.

"KBS 기자들아 부끄러운 줄 알아라. 국민에게서 시청료 받아 뭐하는 짓이야"라는 비판 글들도 이어지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콩나물국 2019-10-16 19:18:01

    코너에 몰릴 땐 언론의 자유라고 변명했다,
    막상 그 자유에 따른 책임은 지기 싫어하는 게으른 존재들, 기레기.

    하는 짓거리는 그냥 피곤한 샐러리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데,
    마치 자기들이 뭐라도 되는 마냥 목소리는 커. 능력도 없는 놈들이.

    당신들이 얼마나 치열하게 살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거 그냥 다른 직장인들도 다 그렇게 살아. 좀 겸손해져라.   삭제

    • 미친인맥 2019-10-16 16:03:30

      3번째로 이어서 씁니다.. (국민노릇 힘드네요ㅠ.그냥 외면하고 살걸..)
      그럼에도 유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스스로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언급은 물론 이후 방송엔 문제 발언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등록, 사과까지 했습니다.
      다시한번 일반 국민의 입장에서 KBS 법조팀도 유이사장님처럼 변명이 아닌 사과와 행동을 취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합니다.
      해당 여기자님으로 인해 김PB님이 기자들과 검사들의 관계를 보면서 어떤 상처를 받았는지 진심으로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kbs 기자님들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습니다   삭제

      • 미친인맥 2019-10-16 16:01:25

        이어서 씁니다.
        믿었던 KBS 법조팀 기자들에 대한 배신감과 기자와 검사간 관계의 무서움이 기존 언론이 아닌 개인방송 출연으로 이끌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KBS 법조팀은 김PB를 우롱하고, 신뢰를 저버리고, 잘못된 정보를 시청자에게 제공한 점을 인정하고 책임있는 자세를 취해줄 것을 촉구합니다.
        2. 알릴레오 방송 내용 중 성희롱 성 발언은 유이사장이 한 것이 아니고 기자 세계를 속속들이 잘아는 기자(모언론 법조팀장)가 발언한 것이며,   삭제

        • 미친인맥 2019-10-16 16:00:39

          먼저 김경록 PB를 우롱한 KBS 법조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합니다.

          1. 2019년 10월 15일 알릴레오 방송에 의하면 KBS 법조팀은 김경록 PB를 우롱하고 제보자와 기자 간의 신뢰 관계를 명백하게 무너뜨리고 김PB를 기자의 주장에 들러리로 세운 것으로 생각됩니다. 또한 대척점에 있는 검사에게 해당 인터뷰 내용을 어떠한 이유와 과정에 의한 것이든 알게한 부분은 피의자 신분인 김PB 입장에선 치명적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